• 흐림동두천 -3.7℃
  • 구름많음강릉 2.1℃
  • 서울 -2.2℃
  • 대전 0.6℃
  • 구름조금대구 4.2℃
  • 맑음울산 4.5℃
  • 광주 3.5℃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6.5℃
  • 흐림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0.7℃
  • 흐림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3.8℃
  • 구름조금경주시 4.5℃
  • 맑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지난달 명교생활관 수도배관 교체 공사

공사과정에서 녹물 나오기도 - 행정팀 등 대처로 해결

URL복사

 

지난 4월 6일 명교생활관 협력동에서 녹물이 배출되는 일이 발생했다. 사생들은 기숙사 수질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닌지 우려했지만, 2010년에 설치된 수도배관의 연결부품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명교생활관은 사전에 배관 공사 사실을 공지했다고 전했다.

 

기숙사 수질 문제를 우려한 몇몇 사생들은 SNS을 통해 문제를 공론화하고, 명교생활관 행정팀을 통해 관련 민원을 제기해왔다. 소식을 접한 명교생활관 행정팀 배창범 팀장은 “피부가 예민한 사생들이 원래 살던 집과 다른 환경에서 적응하다 보니 물 때문에 피부병이 생겼다고 오해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명교생활관 내 기계설비를 담당하고 있는 박순욱 선생은 “명교생활관에서 쓰이는 물은 관계 법령에 따라 매년 1회씩 수질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지난 5년간 불순물이 전혀 검출되지 않았으며 먹는 물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명교생활관은 “수질에 관한 민원이 접수되면 즉각 현장 점검을 실시하는 등 해당 부서 직원들과 함께 꾸준히 조치해왔다”라며 “수질 이외의 분야에서도 민원이 제기되면 친절하게 응대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황도영(심리학·4) 사생자치회장은 “일부 건물에서 녹물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은 바 있다”며 “피해를 호소한 학생은 행정팀에 관련 민원을 제기한 상태였고, 행정팀에서 조치를 취한 것으로 파악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학교 시설팀 및 전문기관을 통해 수도를 비롯한 기숙사 내 각종 설비에 대한 점검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고 들었다”면서 “행정팀에서 향후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