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신입생 환영제 및 총기구 출범식

“학생 여러분을 위해 노력하는 총학생회 될 것”

URL복사

 

2019학년도 신입생 환영제 및 총기구 출범식이 지난 3월 26일과 27일 양일간 성서캠퍼스 일대에서 열렸다. 신입생 환영제는 ‘프리허그’, ‘닮은꼴 버-억 찾기’, ‘인스타 포토존’, ‘총학생회를 찾아라’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행사에 앞서 우리학교 창립 120주년을 맞아 실시할 예정인 기념 행사에 대한 소개를 비롯해 혁신사업센터에서 진행하는 사업내용에 관한 안내가 있었다. 이어 본 행사는 이성용(경찰행정학·교수) 학생복지취업처장의 축사로 시작해 총동아리연합회, 단과대학 학생회장, 총대의원회 및 상임위원회, 제56대 총학생회 소개가 있었다. 한대규(공중보건학·4) 총학생회장은 “이 순간, 이 자리에 함께해주신 분들에게 감사하고 ‘함께 만든 계명 120년, 함께 빛낼 계명 120년’이라는 슬로건처럼 우리 모두가 계명을 밝히는 빛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학생 여러분을 위해 노력하는 총학생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또한 상상유니브와 함께한 소원풍선 날리기 행사가 진행됐으며, 이어 진행된 축하공연에서는 계명대 태권도 시범단, 무용과 댄스, 뮤직프로덕션 학과 학생들의 공연 및 초청가수의 공연이 있었다. 

 

한편, 신입생 환영제에 앞서 총학생회가 이벤트 상품으로 내건 시내 유흥클럽 음료교환권에 대한 논란과 관련해 이재민(국제통상학·4) 총부학생회장은 “해당 업소와 제휴를 맺어 상품으로 내놓게 된 것이고 제휴 과정에서 총학생회가 이익을 얻는 일은 없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