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21.0℃
  • 박무서울 16.1℃
  • 박무대전 18.7℃
  • 연무대구 19.1℃
  • 흐림울산 19.6℃
  • 박무광주 16.1℃
  • 연무부산 19.7℃
  • 흐림고창 14.8℃
  • 흐림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5.1℃
  • 구름조금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5.9℃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창립 118주년 기념식 및 향토생활관 기공식

개척과 봉사정신을 이어받아 지역사회에 빛을 열다


지난 19일 아담스채플 대예배실에서 ‘계명대학교 창립 118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우리학교 창립 118주년을 축하해주기 위해 자리한 호오샹 탈레비(Hooshang Talebi·이란 이스파한대학) 총장과 파베우 구스날 (Paweł Gusnar·폴란드 쇼팽음악대학) 부총장 등 많은 귀빈들과 우리학교 교직원들이 참석했다. 김남영(경영학·교수) 총무처장의 사회로 정순모 이사장의 계명금장 수여, 신일희 총장의 교직원 포상 및 기념사 등이 있었다.

계명금장은 우리학교 및 법인 기관의 발전에 교육, 학술, 봉사 등의 분야에서 기여한 구성원에게 학교법인 이사장이 수여하는 최고 권위의 상으로 총 2명에게 시상했고 교직원포상으로는 비사상 5명, 우수교육상 10명, 특별공로상 1명, 공로상 4명, 업적우수상 교원 30명과 직원 15명, 모범상 18명, 계명대학교 출판문화상 1명, 교육부장관표창 2명 등 총 85명의 교직원이 각각 수상했다.

신일희 총장은 기념사에서 “앞으로 계명의 뿌리정신인 개척과 봉사정신을 이어받아 교육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신체제를 구축해 대비해 나가겠다.”고 밝히고 대학교육의 본질적인 목적은 인성교육 뿐 아니라 시대의 흐름에 발맞춘 산업인재를 양성하는데도 있음을 강조했다.

창립 118주년 기념식을 마친후 향토생활관 신축기공식이 생활관 신축현장에서 있었다. 우리학교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약 24개의 시·군과 협약을 체결해온 바 있으며, 김영석 영천시장, 한동수 청송군수, 백선기 칠곡군수, 소흥영 고령부군수, 신순식 군위부군수, 김재광 문경부시장, 조성희 울진부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가졌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