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21.6℃
  • 구름조금서울 24.1℃
  • 맑음대전 24.5℃
  • 구름조금대구 20.3℃
  • 구름조금울산 20.0℃
  • 맑음광주 23.5℃
  • 맑음부산 22.8℃
  • 맑음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2.5℃
  • 맑음보은 20.4℃
  • 맑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19.3℃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자취백서] 자취 생활에 꼭 필요한 ‘자취템’

-돌돌이, 청소용 물티슈, 행거, 상비약 등 자취생이 갖춰야 할 아이템들

URL복사

자취를 시작하면 부모님과 함께 살 때에는 몰랐던 많은 것들을 알게 된다. 욕실에 차곡차곡 쌓여있는 깨끗한 수건과 갓 차린 따뜻한 밥상, 청소하지 않아도 늘 깨끗한 집안이 당연한 것이 아님을 깨닫게 된다. 바쁜 학교생활에 치이다보면 청소와 빨래는 뒷전이 되기 일쑤고, 개수대는 설거지거리로 넘쳐나기 마련이다. 


이처럼 자취생활은 환상과 달리 끼니를 챙기는 것조차 어려운데, 몇 가지 아이템들을 활용하면 좀 더 쉽게 할 일을 해낼 수 있다. 먼저, 자취생이라면 흔히 ‘돌돌이’라 불리는 밀대형 청소도구 하나쯤은 갖춰 두는 것이 좋다. 부모님이 하시던 것처럼 무릎으로 기어 다니며 바닥을 손걸레로 닦는 것은 보통 일이 아니다. 그렇다고 바닥에 쌓여가는 먼지를 두고 볼 수만은 없으니 적어도 이삼일에 한 번씩은 바닥을 청소해주자. 돌돌이를 이용하면 허리나 무릎을 굽히지 않고도 금방 먼지를 없앨 수 있다. 또 다른 자취방 청소 필수템은 물티슈다. 음식을 흘렸을 때 걸레 대신 이용하기 간편하기 때문이다. 다시 빨 필요 없이 그냥 버리면 된다는 것이 물티슈의 가장 큰 장점이다. 물티슈를 본격적으로 청소에 활용하고 싶다면 시중에 판매되는 청소용 물티슈를 추천한다. 좀 더 수월하게 얼룩을 지울 수 있다. 


청소와 함께 하기 싫은 집안일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것이 있다. 바로 빨래다. 자취방은 보통 혼자 쓰고 또 넓지 않다보니 빨래도구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경우가 많다. 그러나 빨래는 깨끗하게 빠는 것만큼 제대로 말리는 것이 중요하다. 제대로 편 채 걸어서 말리지 않으면 옷에서 쉰내 등 불쾌한 냄새가 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혼자 살더라도 빨래 건조대를 구매하는 것을 권장한다. 공간을 많이 차지해 거부감이 들 수는 있지만 옷을 제대로 말리는 데에는 빨래 건조대만한 도구가 없다. 


접착식 랩도 자취생활에서 삶의 만족도를 크게 높여주는 아이템이다. 음식을 먹다가 애매하게 남아서 버리기도, 그렇다고 다른 용기에 담아 따로 보관하기도 어려울 때 활용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접착식 랩을 먹던 그릇 위에 붙이면 밀폐돼 그대로 냉장 보관이 가능하다. 설거지를 좋아하는 자취생들은 별로 없을 텐데 접착식 랩이 있으면 설거지거리를 줄일 수 있다. 


또 자취를 하다보면 가끔 공구가 필요한 경우가 있다. 자주 쓰이지 않기 때문에 집에 잘 구비해두지 않는데, 다른 도구로 대체가 어려우므로 하나쯤은 갖춰두는 것이 좋다. 큰 드라이버를 두기 부담스럽다면 볼펜 드라이버가 있다. 볼펜 드라이버는 볼펜처럼 생긴 작은 드라이버인데, 여러 기능이 들어있어 자취생들이 쓰기에 편리하다. 마지막으로 자취생들이 집에 꼭 갖추어놔야 할 것은 바로 상비약이다. 약은 아프기 전에는 미리 챙겨둘 생각을 하기 쉽지 않지만 혼자 살면 스스로 건강을 챙겨야 한다. 돌봐줄 사람은 물론 약을 사다 줄 사람도 없으니 두통약이나 해열제, 진통제 등을 집에 준비해두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