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2.7℃
  • 맑음고창 1.3℃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0.0℃
  • 맑음강진군 3.3℃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렌젤 미클로쉬 주한 헝가리대사에 명예법학박사학위 수여

“매우 영광스럽고 마음으로부터 깊이 감사”


지난 4월 30일 아담스 채플에서 렌젤 미클로쉬(Lengyel Miklos) 주한헝가리대사 명예법학박사(이하 명예박사)학위 수여식이 열렸다. 이날 수여식에는 신일희 총장을 비롯한 교직원 및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성경봉독 및 기도, 공적소개, 수여사, 축가 등의 순으로 이루어졌다.

공적소개에서 대학원 이병찬(경영학·교수) 원장은 “렌젤 미클로쉬 대사는 주한헝가리대사로 재직하면서 한국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이를 적극적으로 헝가리에 알리고 또한 헝가리의 음악과 문화를 한국에 전함으로써 양국의 문화교류를 통한 양국 외교관계 발전에 괄목할 만한 기여를 하였을 뿐만 아니라 우리학교와 헝가리 프란츠 리스트음악원 및 세멜바이스대학교와의 교류 활성화에 큰 공헌을 했다”고 말했다.

수여사에서 신일희 총장은 “렌젤 미클로쉬 대사는 한 인간으로서 참 따뜻한 인간성을 지니고 계신 분이다”고 하며 “오늘 우리 계명의 가족이 되신 렌젤 미클로쉬 대사를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 우리학교 교수 및 학생들을 위해 많은 지식을 전달해주셨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답사에서 렌젤 미클로쉬 대사는 “특별히 한 것 없이 제게 주어진 일을 하였을 뿐인데 명예박사학위를 받아도 되는지 모르겠다”며 “계명대로부터 명예법학박사학위를 받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고 마음으로부터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리더십, 결속력, 근면함, 배움에 대한 자세, 유교사상, 교육, 빨리빨리문화 등은 한국을 단기간에 오늘날과 같은 성공을 이루게 한 원동력이자 많은 나라들이 배워야할 점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