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6℃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7.6℃
  • 구름많음대전 9.9℃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11.5℃
  • 맑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10.3℃
  • 구름조금제주 14.7℃
  • 맑음강화 7.1℃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서민호(미생물학·교수)교수,세계 3대 인명사전 모두 등재

C형간염 바이러스 발암기전 발견

URL복사

서민호(미생물학·교수)교수가 세계 최초로 C형간염 바이러스의 발암기전을 발견해 세계 3대 인명사전인 미국 마르퀴즈 후즈후(Marquis Who’s Who), 미국인명연구소(ABI), 영국 캠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의 2008· 2009년판 인명사전에 모두 등재됐다. 이에 서민호 교수를 만나 연구업적과 앞으로 계획을 들어보았다.

· 소감 한 말씀
우리학교에 훌륭한 교수님들이 많은데 제가 이런 축하를 받게 되어 기쁘면서도 송구스럽습니다.

·세계 3대 인명사전에 모두 등재될 수 있었던 이유?
C형간염 바이러스가 사람 세포 속의 중요한 암 억제물질의 활동을 억제시키고, 세포분열 촉진인자의 활동을 증가시키므로써 발암과정을 시작시킨다는 중요한 사실을 규명했습니다. 이 결과를 여러 국제학술지(SCI)에 발표했고 이러한 공로를 높이 평가받아 세계 3대 인명사전에 모두 등재되게 되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로 인한 전망은?
전 세계적으로 간암의 발암기전 연구가 가속화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앞으로 새로운 진단법이나 치료제, 나아가서 예방백신 개발이 더욱 용이해 질 것으로 전망합니다.

·앞으로 연구 계획은?
간암도 여러 많은 요인이 합작을 하여 발암이 진행하게 됩니다. 그 발암과정에 수반되는 많은 유전자 기능 변화와 유전자 상호간의 협동작용을 규명하여 C형간염바이러스에 의한 간암발생 기전을 명확히 밝히고자 합니다.

관련기사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