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4.2℃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5.8℃
  • 맑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조금광주 24.5℃
  • 맑음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3℃
  • 맑음강화 24.8℃
  • 맑음보은 24.8℃
  • 구름조금금산 22.9℃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조금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의대생 360여 명 동맹휴학 중단…이달 16일 수업 재개

동산병원 전공의 182명 병원 복귀

 

우리학교 의과대학 의학과(이하 의대) 학생들이 9월 14일 동맹휴학을 중단했다. 공공의대 신설과 의과대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해 전국 의대 학생들이 단체행동에 나선 지 약 한 달만이다. 휴학계를 제출했던 우리학교 의대 학생 360여 명 전원은 학교로 복귀하게 됐고, 동산병원 전공의 182명도 지난달 21일 연차별 집단휴진에 돌입한 지 19일 만인 이달 9일부터 업무 현장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한 달 넘게 이어진 의(醫)- 정(政) 갈등은 당분간 진정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는 이달 14일 성명을 통해 “보건의료정책 상설감시기구의 발족으로 협회가 의결한 목표를 달성했기에 모든 단체행동을 공식적으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만 의대협은 “국민의 건강권을 위협하는 정책이 강행된다면 언제든지 지금과 같은 단체행동을 불사할 것” 이라며 불씨를 남겨뒀다.

 

최삼희 의과대학 행정팀장은 “(동맹휴학 중단 결의에 따라) 의과대학 학생회장이 15일에 의과대학 행정팀을 방문해 전체 의대생의 휴학계 반려를 요청했다”며 “현재 의학과 3학년을 대상으로 임상실습이 재개되었으며 그밖의 학년도 비대면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 8일 <계명대신문>은 의과대학 학생회 측에 의사 국가시험 응시 거부와 동맹휴학, 향후 대정부투쟁 일정 등에 관한 인터뷰를 요청했다. 이에 의과대학 학생회는 지난 11일 “질문에 대한 의견이 다양할 것으로 판단되므로 저희가 압축하여 말씀드리기에 부족함이 있을 것 같다”며 인터뷰를 거절했다. 다만 “저희 모두의 뜻은 단순히 정부와의 투쟁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며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위해) 보다 나은 선택지를 찾고자 하는 것이 이 모든 활동의 동기”라 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