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1℃
  • 맑음강릉 12.0℃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9.6℃
  • 흐림광주 10.2℃
  • 맑음부산 10.7℃
  • 흐림고창 7.0℃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의과대학·간호대학 신축공사 재개

2010년 1월 공사 완료 예정

URL복사

지난 2003년 9월 골조공사가 완성된 채로 중단된 의과대학·간호대학 건물공사가 공식적으로 재개된다. 동산의료원은 지난 8월 1일자로 권태찬(의과·교수)교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새의료원 건립추진본부를 발족했다.

새 의료원 건립추진본부에 따르면 올해 11월말까지 설계변경을 완료하고 실질적인 공사는 내년 1월부터 시작한다. 건물공사를 시작한 2003년과 현재의 의과대학 교육과정이 달라짐에 따라 그에 맞는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설계변경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완공은 2010년 1월 예정이며 2010년 3월부터는 성서캠의 의과대학·간호대학·의과학연구동 건물에서 수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권태찬(의과·교수)교수는 “의과대학·간호대학의 성서캠 이전을 통해 자연대와의 공동연구, 나아가 산학협력연구의 활성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성서캠의 학생, 교수들이 따뜻한 마음으로 의과대학·간호대학 학생들을 반겨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의과대학·간호대학 건물 재건축에서는 약 2백8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데, 이 비용은 학교지원금 2백40억 원과 함께 전 교직원의 발전기금을 통해 자금을 마련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