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12.4℃
  • 흐림서울 4.3℃
  • 흐림대전 6.1℃
  • 흐림대구 11.3℃
  • 흐림울산 12.9℃
  • 흐림광주 8.5℃
  • 흐림부산 13.5℃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1.6℃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2.2℃
  • 흐림거제 14.1℃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소감 - 아이(전혜린 연세대)

  • 작성자 : 신문방송국
  • 작성일 : 2021-12-03 16:58:14

●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작 - 아이

   전혜린 (연세대 · 철학 · 3)

※ 당선작품은  계명대신문 1185호(2021.11.29.발행)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수상소감

 장르 소설을 쓴다고 생각한 적은 없습니다. 그저 가능한 모든 자원을 활용하여 머릿속 장면을 글로 옮기고자 애쓸 뿐입니다. 동시에 저는 언제나 장르 소설을 써왔다는 생각이 듭니다. 애당초 소설이, 장르 소설이 아닐 수 있는 걸까요. 장르 소설은 언뜻 ‘어둠의 다크’나 ‘전설의 레전드’ 같은 동어 반복처럼 들립니다. 장르 소설이란 무엇일까요? 그 물음은 마치 네 인생이 어떤 장르냐는 질문처럼 저를 당혹게 했습니다. 저는 답을 내리지 못했고, 다만 분량이 되는 글을 골라 장르 소설에 투고했습니다. 결과적으로 당선되었으니, 때론 깊게 생각하지 않는 게 이로울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선 소식을 듣고 다소 당황했습니다. 앞선 이유뿐만 아니라, 그 작품의 조악함을 스스로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이를 쓰기 전까지 저는 주로 희곡을 썼고, 뮤지컬 작가를 꿈꿨습니다. 그러던 중 코로나 사태로 공연을 올리기가 어려워지자 공백기 동안 소설을 도전해본 것입니다. 공연이라는 문법에 익숙한 상태에서 쓴 과도기적 작품인 탓에 좋은 평가를 받기 어려우리라고 짐작했습니다. 아마 대화나 주제 등의 측면이 직설적이고 미숙할 테니까요. 그럼에도 긍정적인 평가를 해주신 심사위원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 
 저를 응원해주는 가족과 친구들, 독자들, 훌륭한 작품으로 제게 영감을 주는 수많은 창작자들에게도 짧게나마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저는 여전히 대본을 손에 쥐고, 장편 소설을 쓰고, 다음 작품을 구상하고, 단편의 소재를 쌓아가며 살고 있습니다. 조만간 다른 작품으로 만나 뵙겠습니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소감 - 아이(전혜린 연… 신문방송국 2021/12/03
247 제41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백가흠 님, 임현… 신문방송국 2021/12/03
246 제41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소감 - 내 마을에서 나가… 신문방송국 2021/12/03
245 제41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1/12/03
244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가작(2) 수상소감 - 뼛값(신… 신문방송국 2021/12/03
243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가작(1) 수상소감 - 엔딩 후… 신문방송국 2021/12/03
242 제41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최진영… 신문방송국 2021/12/03
241 제41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소감 - 아기 엄마(김원호 우석… 신문방송국 2021/12/03
240 제41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서영희(서영처) 님, 신형… 신문방송국 2021/12/03
239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손보미… 신문방송국 2020/09/21
238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2) - 녹슨 사냥개(박소… 신문방송국 2020/09/21
237 제40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가작(1) - 전당포(송혜인… 신문방송국 2020/09/21
236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이강백… 신문방송국 2020/09/21
235 제40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당선작 - 설렁탕 전(傳)(김은… 신문방송국 2020/09/21
234 제40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전성태… 신문방송국 2020/09/21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