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27.2℃
  • 구름조금서울 27.5℃
  • 맑음대전 28.7℃
  • 구름조금대구 28.8℃
  • 맑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8.4℃
  • 박무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4.1℃
  • 맑음보은 27.1℃
  • 맑음금산 28.9℃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28.5℃
  • 구름조금거제 26.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프로테스탄트윤리와 자본주의 정신

부자들은 천국에 갈 수 있는가?

URL복사

독일의 저명한 사회학자인 막스 베버(Max Weber, 1864-1920))는 <<프로테스탄트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에서 합리적 자본주의가 개신교(프로테스탄티즘) 특히 캘빈주의에서 유래하는 것으로 보았다. 막스 베버는 캘빈이 내세운 예정설이 자본주의에 새로운 정신적인 변화를 가져와서 자본주의가 더욱 발전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하였다. 캘빈이 예정설을 내세운 주된 이유는 창조주 하나님이 신약성경에서 크리스찬 개개인을 가리키며 “천지 창조 이전에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다”고 한 구절에 근거를 두고 있다. 이 말은 하나님이 천국으로 갈 자와 지옥으로 갈 자를 천지 창조 이전에 이미 정해놓았다는 것이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태어나기도 전에 지옥으로 가기로 정해진 사람들은 너무 억울하겠지만 천국에 가기로 미리 선택(구원)받았음을 확신하는 사람들은 매우 기쁠 것이다. 이 경우 구원을 확신하는 자들은 자신을 선택해준 하나님의 은혜에 보답하려 할 것이다. 그 방법은 마귀와의 전투의 장으로 보았던 일상생활에서 승리하기 위해 맡은 직업에서 열심히 일하고 근검절약하는 것이다. 그 결과 돈(자본)이 축적되고, 이 축적된 돈으로 공장을 짓게 되어 자본주의가 발달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베버는 개신교 특히 캘빈파가 이미 오래 전부터 존재하고 있던 자본주의라는 경제 형태 속에서 직업윤리라는 형태로 새로운 정신 또는 정수를 불어넣음으로써 근대 서구에서만 특이하게 나타난 자본주의 정신을 만들어냈다고 주장한다.

캘빈의 그와 같은 주장은 당시 부를 축적해가고 있던 자본가계급들에게 대환영을 받았다. 왜냐하면 근검절약해서 정당하게 부를 축적하는 것은 나쁜 것이 아니라 구원의 징표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성경에서 예수가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기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기보다도 더 어렵다”고 주장하였다. 이것은 사실상 부자들은 천국에 갈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부 자체가 천국 가는 길을 막는 장애물이라는 것이다. 막스 베버는, 캘빈이 천국의 문이 부자들에게도 활짝 열려있음을 갈파하였고 이는 당시에 크게 성장하고 있던 자본가계급의 정신에 크게 부합했음을 지적하였다. 결국 캘빈의 사상은 재화의 축적과 합법적 이윤의 추구를 긍정하고, 이를 위한 금욕적인 생활윤리 형성의 주된 원천이 되었으며, 그러한 생활윤리가 당시 향상의 길을 걷고 있던 생산적인 자본가계급(부자)에게 널리 받아들여진 것이다.

그렇다면 ‘부자는 천국에 갈 수 없다’는 예수의 말은 틀린 것인가? 예수가 헛소리를 했을 리는 없다. 사실 예수가 말하는 천국에 갈 수 없는 부자는 마음이 교만한 자를 말한다. 재산이 많을 경우 대개 교만해진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예수의 말은 설득력이 있다. 그렇지만 재산이 많을지라도 마음이 가난(겸손)한 자는 예수가 말하는 부자에 속하지 않는다. 따라서 ‘부자는 천국에 갈 수 있다’는 캘빈의 주장과 ‘부자는 천국에 갈 수 없다’는 예수의 주장이 모두 옳은 것이다.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