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6.1℃
  • 서울 20.0℃
  • 대전 22.5℃
  • 대구 22.6℃
  • 울산 23.7℃
  • 흐림광주 22.6℃
  • 천둥번개부산 20.4℃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5.3℃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뷰티풀 마인드(A Beautiful Mind)’

URL복사
우주가 얼마나 크다고 생각하는가? 그것을 측정할 수 있는가? 그것은 우주가 무한하다고 믿는 것이다. 사랑도 마찬가지다. ‘뷰티풀 마인드(A Beautiful Mind)’는 천재 수학자이며 프린스턴 대학의 교수 존 내쉬의 삶을 조명한 영화이다. 그는 비록 중간에 정신분열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지만 의사결정이론을 완성하고 그에 대한 검증과 확산을 위해 평생을 살아간 위대한 학자였다.

난 이 영화를 통해 비록 주인공인 존 내쉬 교수가 사람들과의 접촉을 멀리하고 이상한 행동을 하며, 보통사람들과는 다른 독특한 삶을 살아가지만 그의 이론과 업적, 삶의 스타일을 받아줄 수 있는 주위의 사람들과 그를 둘러싼 사회가 마음에 와 닿았다. 왜 우리는 우리와 좀 다른 생각과 스타일을 가진 사람들을 좀 더 포용력 있게 받아주지 못할까? 우리가 너무 획일적인 삶과 스타일을 강요하고 있지는 않을까? 누구나 한번의 삶을 살아가고 있고, 누구나 지향하는 방향이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다. 마치 얼굴이 각양각색인 것처럼. 그렇다면 그를 바라보는 우리도 사람들의 다양성에 대해 넒은 생각과 모습으로 그들의 삶을 이해해 주어야 하지 않을까?

난 영화에서 해답은 존 내쉬 교수의 아내에서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녀는 특이한 행동을 하는 그를 언제나 사랑으로 받아주고 이해해 주고 따뜻하게 안아주면서 항상 그와 함께 하고 있다. 물론 정신분열이 심해서 갓난아기인 아들이 위험한 순간도 있었지만, 그녀는 그의 손을 자기 가슴에 가져다 대고 “자기 눈으로 보는 것을 판단하지 말고, 가슴으로 느껴지는 것만 믿어라”라는 말을 하면서 끝까지 그와 함께 한다. 결국 그는 자신을 항상 지켜준 아내와 동료의 믿음과 신뢰, 사랑으로 누구도 만들지 못했던 위대한 업적을 남겼을 뿐 아니라 동료교수들이 모두 존경하는 교수로 남게 되었다. 그는 노벨상을 수상하면서 이렇게 얘기한다.

“제 인생의 가장 중요한 발견은 신비로운 헌신적 사랑이었습니다. 거기엔 어떤 논리적 이유도 없었습니다... 당신은 내 존재의 이유이고 나의 모든 이유는 당신입니다. 전 소중한 것을 발견했어요. 어떤 논리나 이성도 풀 수 없는 사랑의 신비한 방정식...”

마지막 장면에서 동료교수들이 “난 당신과 함께 일하게 되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자기가 쓰던 만년필을 그에게 전달하는 모습은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했다. 그의 위대한 이론 “의사결정 이론”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그의 천재성이 아니라 그를 믿고 끝까지 사랑하고 믿어준 그의 아내와 동료의 사랑일 것이라고…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