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7.0℃
  • 맑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오늘도 아이들이 굶어 죽는 이유를 아세요?

URL복사
‘기아’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나는 광고의 한 장면이다. 황량한 아프리카의 어느 마을에 힘없이 늘어져 있는 아프리카 아이. 그리고 맑지만 힘없는 눈망울과 함께 등장하는 후원금 계좌 번호. 그래서 나는 매달 3만원을 기부하는 것만으로 아프리카의 기아 문제가 점차로 해결될 거라는 막연한 희망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장 지글러(Jean Ziegler)의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는 기아 문제가 후원금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는, 상당히 복잡한 문제임을 잘 설명해 준다. 나는 여러분들에게 이 책에 담겨 있는 많은 사례 중에 두 가지만 소개할까 한다.

첫째. 2014년 현재에도 기아 문제가 지속되는 이유는? 인구에 비해 식량 생산량이 부족해서? 아니다. 이미 우리는 현재보다 두 배나 많은 인구도 먹여 살릴 수 있을 만큼의 식량을 생산하고 있다. 식량 부족 문제는 두 가지 면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데, 하나는 상당량의 곡물이 동물을 기르는 데 사용되기 때문이고, 다른 하나는 투기 자본 때문이다. 잠비아는 옥수수를 주식으로 하는 나라로 국민들이 만성적인 기아로 허덕이고 있다. 이 나라 사람들에게는 1년 동안 25만 톤의 옥수수가 필요한데, 미국의 한 사육장에서는 소가 1년 동안 50만 톤의 옥수수를 먹고 있다. 가축 사육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몇몇 금융 자본가들이 자신의 이익 추구를 위해 곡물의 가격을 마음대로 조절하는 데 있다. 투기꾼들은 갑자기 시장에 대량의 곡물을 내보내거나 사들이는 방법으로 곡물 가격을 조절한다. 이들에게는 국제기구나 가난한 나라의 정부가 곡물을 살 수 있는지 여부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둘째. 1970년 칠레의 대통령 후보인 아옌데(Allende)는 15세 이하의 모든 어린이들에게 하루에 분유 0.5리터를 무상 배급하겠다는 공약을 한다. 당시 칠레의 많은 아이들이 영양실조를 겪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해 11월 아옌데는 대통령이 되었다. 그런데 이 지역 분유 시장을 독점하고 있던 네슬레(Nestle)는 칠레 정부와의 협력을 거부했다. 왜? 칠레가 외국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게 되면 네슬레가 그간 누려왔던 특권을 잃을 것이 두려웠기 때문이다. 아옌데는 네슬레와의 협상 결렬로 분유를 배급하겠다는 공약을 지키지 못했다. 그리고 미국의 도움을 받은 피노체트(Pinochet)의 쿠데타가 성공하면서 아옌데 정권은 물러났고, 결국 칠레의 아이들은 또 다시 영양실조와 배고픔에 시달리게 되었다.

세계의 절반이나 되는 사람들이 오늘도 몇 초마다 굶어 죽고 있다. 왜 세계의 절반이 굶주리는지 여전히 궁금하다면, 이 책을 읽기를 권한다. 이 책이 전하는 슬프고도 사실적인 더 많은 이야기를 통해 여러분들도 세계의 기아 문제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되기를 바란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