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3℃
  • 흐림강릉 21.3℃
  • 서울 13.8℃
  • 흐림대전 20.6℃
  • 흐림대구 19.1℃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20.6℃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20.5℃
  • 제주 21.0℃
  • 흐림강화 12.4℃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교수님추천해주세요] Joel Osteen, ‘Your Best Life Now’

URL복사
요즘은 사춘기가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시작해서 중학교 2학년이면 그 절정에 다다른다고 한다. 오죽하면 중2병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온 가족과 본인이 힘든 시간을 보낸다. 사춘기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행동 중의 하나가 부모님에 대한 반항이다. 어릴 적 자신의 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셨던 부모님의 한계를 그제야 알게 되어 철없는 행동들이 나오는 것이다. 하지만, 대학에 와서 또 다른 사춘기를 맞이하는 학생들을 많이 보게 된다. 이때는 부모님이나 다른 사람에 대한 불만이라기보다는, 무능한 자기 자신에 대한 책망이 원인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Joel Osteen은 미국 텍사스에서 사역하시는 유명한 목사님이다. 대부분의 목사님이 저술하신 책은 종교적이고 철학적이어서 대중들의 사랑을 받기가 어렵다. 하지만 ‘Your Best Life Now’는 미국에서의 베스트셀러는 물론 전 세계인에게 사랑을 받았던 책이다.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긍정의 힘’이라는 책으로 번역해 출간되기도 했지만, 쓰인 단어가 어렵지 않고 문장도 복잡하지 않아서 학생들에게는 가급적 원서로 한번 읽어 보기를 권하고 싶다. 책은 7개 파트로 나누어진 총 90편의 짧은 글로 되어 있어서, 통학이나 공강 시간 등의 자투리 시간을 이용하여 읽기에 좋은 책이다.

‘Dream On!’이라는 제목의 글은 다이어트에 성공한 여성에 대한 에피소드가 나온다. 수차례의 실패를 반복하던 어느 날 자신의 내면을 바라보게 된다. 그리고 거울 앞에 서서 승리를 외치며 자신감을 가지는 나름의 의식을 매일 반복하며 아름다운 미래를 상상하였다. “See yourself rising to new levels of effectiveness.” 대학생이 되면 자신을 좌초 시키는 가장 큰 적이 바로 자신의 내면에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할 필요가 있다. ‘잘 할 수 없다는 생각’, ‘과거 실패의 기억들’, ‘사람들에게 상처받은 내용들’, ‘미래에 대한 불안감’ 등 자신의 내면을 얽매고 붙들고 있는 것들을 과감히 끊어버리는 노력이 필요하다.

제2의 사춘기를 맞이한 우리 학생들이 위기를 기회로 삼고, 내면을 바라보며 있는 행여나 문제가 있으면 고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바로 지금 이 시기가 아닌가 생각한다. 희망찬 우리 인생을 준비할 최고의 시기가 바로 지금 이 시간임을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