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많음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3.5℃
  • 구름조금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김주환 ‘회복탄력성’

URL복사
제가 추천하고 싶은 책은 연세대 김주환 교수님의 회복탄력성(Resilience)입니다. 회복탄력성(Resilience)이란 자신에게 닥치는 온갖 역경과 어려움을 오히려 도약의 발판으로 삼는 힘이며, 어려움이나 실패가 없는 상태가 아니라 역경과 시련에 당당히 맞서 극복해낸 상태, 나아가 자신을 행복한 상태로 만들 수 있는 강력한 힘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단지 역경을 극복하는 힘이 아니라 즐겁고 진정성 있는 능력을 뜻하고, 억지로 끌려가는 것이 아니라 주도적으로 자신의 삶을 살 수 있는 능력이랍니다.

회복탄력성의 개념을 학자들마다 다양하게 제시하고 있는데, 의견을 종합해보면, ‘개인이 위협 또는 위험에 노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또는 궁극적으로 성공적 적응을 이루는 힘’이라고 합니다.

심리적 회복탄력성(Resilience)은 밑바닥까지 떨어져도 꿋꿋하게 튀어 오르는 능력을 일컬으며, 사람에 따라 탄성이 다르지만 떨어졌다가도 강한 회복탄력성으로 다시 튀어 오르는 사람들은 대부분의 경우 원래 있었던 위치보다 더 높게 올라간다고 합니다.

회복탄력성(Resilience) 즉, RQ지수의 구성요소는 자기조절능력, 대인관계능력, 감정통제력, 낙관성, 원인분석력, 공감능력, 자기효능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위험상황이나 심각한 역경과 충격적인 경험을 잘 이겨내고 적응하면서 건강하게 발달하는 성장의 힘이며, 불행이나 충격으로부터 급속히 회복하여 성공적으로 적응하는 수준이라고 합니다.

제가 이 책을 접하고 많은 사람에게 선물과 추천을 하였고, 특히 제 아들이 군대에 있을 당시 자유가 최고인 22살의 청춘이 묶여 있을 때, 다른 신간들과 더불어 부대로 보내주었었는데 “어머님 회복탄력성 이 책 너무 좋았답니다” 라는 말에 뿌뜻하였던 기억과 많은 추천 지인들의 인사와 제 수업을 듣는 수강학생들에게 자신의 회복탄력성(Resilience)에 관한 탐색의 과제를 내었을 때 너무 좋은 시간이었다는 많은 피드백들이 있었기에 이런 시간을 통해 한 번 더 추천해봅니다.

회복탄력성(Resilience) 개념을 이해하고 자신의 RQ점수를 체크해 본 후 변화하는 21세기 경쟁력 있는 행복한 여러분들이 되기를 바랍니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