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17.4℃
  • 구름많음서울 24.8℃
  • 흐림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18.4℃
  • 흐림광주 22.8℃
  • 구름많음부산 18.3℃
  • 흐림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18.1℃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1℃
  • 구름많음경주시 20.0℃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봄날은 간다’

URL복사

좋아하는 한자어(漢字語) 써오기는 제가 교양 한자·한문 강의에서 꼭 한 차례 부여하는 과제입니다. 한자로 이루어진 두 글자 이상의 어휘, 그리고 그 낱말을 고른 까닭 한두 문장을 원고지에 써오면 됩니다. 학생들이 제출한 한자어는 그야말로 각양각색이지만 반드시 중복되는 낱말들이 있습니다. 그 단어를 고른 학생들이 서로 모르는 사이인데도요. 그 가운데 곧잘 1위에 오르는 것이 ‘청춘(靑春)’입니다.


청춘을 글자 그대로 풀면 푸른 봄날. 학생 여러분들 스스로도 지금 이 시절을 푸른 봄날로 여기기에 이 낱말을 골랐겠지요. 그렇지만 봄이 푸르기만 할까요? 하늘은 푸르지만 그 아래 벚꽃도 피어나고 신록도 돋아나니 홍춘(紅春)이나 녹춘(綠春)은 안 될까요? 실은 청춘이 청춘인 까닭은 오행설(五行說)에서 청색이 봄에 배당되었기 때문입니다. 여름은 적(赤), 가을은 백(白), 겨울은 흑(黑)입니다. 그러니까 청춘은 그냥 ‘봄’이라는 말이죠. 알고 보면 좀 싱겁지요.


허진호 감독의 2001년 작 ‘봄날은 간다’는 바로 그런 봄을 그린 영화입니다. 나온 지 스무 해가 채 못 되었지만 남녀의 사랑을 그린 영화로 이미 고전(古典)의 반열에 올랐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저는 수업에서 영화를 주로 활용하는데요, <봄날은 간다>는 빠뜨리지 않습니다. 흘러가는 봄날, 가버린 시간, 그 속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는 사람의 마음 따위를 주제로 한 한문 고전과 함께 엮어보기 좋은 작품이니까요. 무엇보다 이 영화는 청춘, 바로 여러분들의 시절과 그 사랑을 이야기합니다.


늦겨울 대숲 속에서 가만한 바람소리를 듣던 남자가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라고 함께 봄을 보낸 여자에게 혼잣말처럼 물을 때 그가 입고 있는 건 어느새 엷은 반팔 옷입니다. 남자의 말에 여자는 아무 답이 없고, 여자의 옷자락도 이미 짧아 반소매. 남자의 물음이 여자에게는 어쩌면 이렇게 들렸을지도 모릅니다. 계절이 어떻게 변하니? 봄날이 어떻게 가니? 그러나 갈 것이 가고 변할 것이 변하자는데 우리 달리 무슨 까닭 말할 수 있을까요.


청춘의 들목에서, 시작조차 아니 한 사랑을 앞두고 애잇머리부터 왜 김 빼는 소리를 하냐고요? 모든 것은 봄날처럼 시나브로 흘러가기에, 여러분들의 하루하루와 나날의 희로애락(喜怒哀樂)들이 얼마나 무겁고도 가벼우며 멈춘 듯 지나가버리는지 조금은 알 수 있기를 바라기 때문입니다. 날은 벌써 이렇게 더워지고 봄날은 문득 가버렸지 않습니까. 싫증도 아니 난 좋은 봄날에, 여름으로 옮아가는 계절을 본다(未厭靑春好, 已觀朱明移)라던 건 일천육백 년 전 쯤 같은 계절을 보내던 시인 사령운(謝靈運)의 말입니다. 봄날은 갑니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