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6℃
  • 구름조금강릉 16.3℃
  • 맑음서울 14.7℃
  • 구름조금대전 16.6℃
  • 구름많음대구 16.0℃
  • 박무울산 15.2℃
  • 구름조금광주 16.6℃
  • 박무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4.3℃
  • 흐림제주 18.2℃
  • 맑음강화 11.0℃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4.7℃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보도


대학단신

더보기

기획

‘소멸 위기’ 대구·경북, 뭉치면 살까
경북 소재 지자체, 소멸 고위험 지역 상위권 차지 가파른 인구 감소세에 청년인구 유출도 심각 대구시-경북도, 행정통합으로 활로 모색하지만 “독단적이고 성급한 추진 안돼” 비판 목소리도 도시에 살던 A씨 부부는 아이를 깨끗한 환경에서 기르기 위해 무턱대고 귀농길에 올랐다. 생계를 위해 자두 농사를 시작했지만 아직 일에 익숙하지 않아 어려움이 크다. 하지만 농사보다 힘든 것은 열악한 지역 인프라다. 아이는 시골로 이사를 온 이후로 아직 친구가 없다. 또래를 거의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고령화가 심각한 탓이다. 아이를 보낼 유치원은 지역에 단 한 곳뿐인데, 그나마도 3~4명 남짓한 매우 작은 규모다. 장을 보려고 해도 가장 가까운 마트가 집에서 30분이나 걸린다. 부부는 아이를 위해 시작한 일이 오히려 아이를 힘들게 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인구 경북 의성군에 거주하는 어느 부부의 실제 이야기다. 마늘과 사과, 그리고 ‘한국 컬링의 성지’로 유명한 의성군은 지난 2014년 이래 6년 연속으로 전국 243개 지자체 중 인구 소멸 위험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하는 ‘지역소멸위험지수’는 소멸위험도를 ▶소멸위험 매우
대학인의 부끄러운 자화상 ‘에브리타임’
대학생 이용도 높은 에브리타임 게시판 익명성·폐쇄성 악용한 혐오성 게시물 범람 이용자 10명 중 8명 꼴로 불쾌감 느껴 혐오와 차별 막는 인권 관련 수업 강화해야 “중국놈들 다 자기 나라로 꺼졌으면 좋겠다” “페미니스트는 외모, 몸매, 인성, 어느 것 하나 잘난 게 없다” “빈곤층 지원 정책 짜증난다. 왜 잘사는 사람 등골을 빼먹나” 우리학교 에브리타임 게시판에 업로드된 게시물 중 일부다. 지난 2011년 출시된 에브리타임은 시간표를 비롯한 각종 커뮤니티 기능을 제공해 학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강의가 확산되면서 정보 공유를 위해 에브리타임을 찾는 학생들은 더욱 늘어났다. 올해 기준 에브리타임은 전국 400여 개 대학 516만 명이 이용하는 초대형 커뮤니티로 거듭났다. ● 익명성·폐쇄성이 부메랑으로 ‘익명성’은 에브리타임이 가진 강력한 장점이다. 학교 인증을 하지 않은 외부인은 게시판을 접속할 수 없기에 이곳은 온전히 학생만을 위한 공간으로 남는다. 이런 익명성과 폐쇄성은 학교의 관리와 제재를 받고 실명제로 운영되는 학내 공식 커뮤니티(비사광장)와는 대비되는 특징이다. 하지만 이러한 강력한 익명성과 폐쇄성은 불특정다수에 대한
대구FC의 2021시즌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주전 잇따른 부상… 연봉 협상 지체로 ‘삐그덕’ 이후 구단 안팎으로 ‘할 수 있다’ 긍정의 에너지 넘쳐 전반적 조건 대구에 유리, FA컵 노릴만 프로축구 K리그1이 ⅓을 지나는 시점이다. 대구FC는 현재 리그 중위권에 머물고 있다. 시즌 초반 여러 잡음에 흔들리며 하위권을 전전했으나 저력을 발휘하며 순위표를 끌어올리는 중이다. 정상궤도에 진입한 만큼 대구의 2021시즌은 기대해봄직하다. ● 출발이 좋지 않았던 대구 대구는 겨우내 구슬땀을 흘리면서도 찜찜한 부분이 있었다. 2020시즌을 감독대행으로 팀을 잘 이끌었던 이병근 감독에게 정식 지휘봉을 맡기면서 더 높은 곳을 바랐지만 내부 정리가 다 되지 않았다는 변수가 있었다. 특히 주전 자원들의 부상이 뼈아팠다. 득점 자원인 에드가를 중심으로 박기동, 홍정운 등이 빠졌다. 세징야라는 훌륭한 공격수가 있지만 홀로 공격을 이끌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었다. 에드가, 박기동이 결장하면서 대구의 화력은 크게 줄었다. 또 수비 중심을 잡아줄 홍정운이 없어 대구 강점인 수비도 흔들렸다. 이가 없어도 잇몸으로 버티기는 했으나 한계가 명확했다. 부진한 사이 대구의 순위는 바닥을 향했다. 계약 문제도 대구를 흔들었다. K리그는 계약

계명만평

더보기

고정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