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5℃
  • 구름조금강릉 17.1℃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9.1℃
  • 박무대구 16.9℃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19.3℃
  • 구름조금부산 20.1℃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2.7℃
  • 맑음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4.6℃
  • 맑음금산 14.7℃
  • 구름조금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5.2℃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학술

전체기사 보기

기후위기는 ‘모든 국민’ 책임? … 기업과 정부가 주범

선진국과 부자들의 탄소배출량이 압도적 ‘ESG’, ‘탄소중립’은 책임회피용 공문구일 뿐 기후위기 극복하려면 자본주의에 저항해야 ● ‘비관적 지성’과 ‘의지의 낙관성’ 지난 8월 9일에 발표된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의 보고서에 따르면 ‘최후 방어선’인 지구 온도 1.5도 상승 시기가 3년 전보다 10년 앞당겨진 2040년이 된다. 그리고 산업화 이전 대비 1.1도 상승한 2021년도 기록적인 폭염, 가뭄, 홍수, 초대형 산불, 슈퍼 폭풍 등 극단적 기상이변을 경험하고 있는데, 1.5도 올라가면 폭염 발생빈도가 지금보다 2배 증가하는 등 초극단적 기후변화가 일상화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이번 보고서의 핵심은 지구온난화가 화재가 났을 때 발동하는 적색경보(Code Red)와 마찬가지로, 기후변화의 진행 속도가 더욱 빨라졌고, 인류가 대응할 시간은 짧아졌다는 데 있다. 급박한 기후위기의 상황에 맞게 사회 전반적인 전환이 필요한 시기이다. 하지만 기후 안정화를 위한 사회 전환의 가능성이 희박하거나 불확실하게 전망되는 것도 사실이다. 우리에게 필요한 자세는 비관적 전망인 기후 우울증에 빠지지 않고 사회적 의지와 실천으로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