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9℃
  • 구름많음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9.4℃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9.8℃
  • 박무제주 19.8℃
  • 구름많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많음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교수님추천해주세요]홍윤표, ‘한글 이야기’

URL복사
세상에는 5000개가 넘는 언어가 있지만 그 언어만을 기록하기 위해 개발된 독특한 문자를 가지고 있는 언어는 많지 않다. 그 중 한글은 언제, 누가, 왜, 어떻게 창제하였는지에 관한 기록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문자이다. 한글은 잘 알려져 있다시피 세종대왕이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창제하였다. 하지만 한글이 아무리 임금이 창제를 하고 보급을 한 문자라고 하더라도 일반 백성들이 한글의 사용을 멀리했더라면 소멸되고 말았을 것이다. 홍윤표 교수의 ‘한글 이야기’는 한글을 언문으로 여겨 일반 백성들이 잘 사용하지 않았다는 통념을 깨고 한글이 백성들에 의해 널리 쓰였음을 보여주는 흥미로운 책이다.

‘한글 이야기’는 두 권으로 되어 있는데, 1권 ‘한글의 역사’에서는 한글이 창제된 이후부터 독립운동기의 한글교육까지 이어지는 한글의 역사를 다룬다. 한글을 훈민정음이라고 부르는 이유에서부터 띄어쓰기는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한글이 어떤 방식으로 교육되어 왔는지, 한글 전신부호와 한글 코드와 관련하여 현재의 한글 사용은 어떻게 발전하고 있는지 등 한글에 관한 전반적인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다.

2권 ‘한글과 문화’에서는 생활 속에서 한글이 활용된 다양한 자료를 통해 당시의 풍습과 선조들의 사상이나 가치관을 살펴본다. 자료로 제시한 것에는 한글이 쓰인 최초의 그림, 버선본과 한글 족보에 나타난 한글, 한글 제문, 한글 의양단자, 한글 노정기 등이 있다. 이런 자료를 통해 말과 글 속에 스민 선조들의 문화와 삶을 참신한 방법으로 풀어낸다. 예를 들어 버선본에는 버선을 만든 사람, 버선을 신을 사람과의 관계, 신을 사람의 생년이 표시되어 있다. 이를 통해 한글이 부녀자들도 쉽게 쓸 수 있었던 문자라는 사실과 생활 곳곳에서 한글이 쓰였음을 알 수 있다.

독자는 이 두 권의 책을 통해 한글이 가진 문자론적 가치와 문화적 가치 모두를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잘 알지 못했던 한글의 문자적 특성, 한글로 간행된 자료의 특징, 나아가 그 속에 담긴 우리 문화를 이해하고, 저자의 말씀처럼 한글을 단지 우리의 말을 표기하는 문자가 아닌 우리의 모든 것을 담는 문화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하늘이 높고 바람이 산뜻한 이 계절에 ‘한글 이야기’와 함께 늘 곁에 있어 지나쳤던 우리의 문자, 한글을 통해 생생하게 펼쳐져 있는 우리의 생활 문화를 만나보길 바란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