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7.0℃
  • 맑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아우구스티누스 ‘고백록’

URL복사
최근 고전 읽기 열기가 뜨겁다. 이러한 분위기는 반가운 일이다. 한낱 유행으로 반짝이다 사라지지 않고 ‘위대한 저서’ 혹은 ‘불멸의 저서’로 불리며 오랫동안 생존해서 인류에게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저서를 읽는 일은 뜻 깊은 일이다. 그러한 서적 중 빼놓을 수 없는 책이 바로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이다.

‘서양의 스승’(요하네스 힐쉬베르거)이라고도 불리는 아우구스티누스(354-430)는 헬레니즘과 헤브라이즘을 수용하고 종합해 서양 고대에서 중세로 넘어가는 다리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중요한 인물이다. 또한 그는 가톨릭과 개신교 양쪽에 큰 영향을 끼친 기독교의 교부였다. 종교개혁은 아우구스티누스의 교회론(가톨릭)과 아우구스티누스의 은총론(개신교) 사이의 갈등이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기독교 역사에서 그의 영향력은 지대하다.

‘고백록’은 13권에 걸쳐 그의 삶의 이야기를 고백의 형식으로 담은 글이다. 1-10권까지는 자신의 인생의 이야기를 담고 있고, 11-13권은 구약성서 중 ‘창세기’를 강의하는 부분이다. 어떤 이는 비기독교인은 이 부분을 읽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창세기’를 통해 존재의 근원을 탐구하는 이 부분은 ‘고백록’의 본질적인 부분이다. 철학자 후설은 시간문제를 성찰하는 11권에 감탄하여 이를 “시간문제에 몰두하는 모든 사람이 근본적으로 연구해야 할 부분”이라 평가했다.

‘고백록’은 자서전적 글쓰기의 탁월한 전범이다. 아우구스티누스의 젊은 시절의 방황과 고뇌, 잘못과 과오, 진리 탐구와 신앙의 과정이 오롯이 기록되어 있다. 그야말로 ‘혼의 여정’이 기록되어 있는 것이다. ‘신 앞에 선 단독자’로서 자신의 인생을 신 앞에서 정직하게 고백하는 것은 그 자체로 심오한 자기성찰이요 영성적 행위이다.

‘고백록’의 기록처럼 아우구스티누스는 진리를 찾기 위해 처절한 내면의 씨름과 투쟁 끝에 깨달음을 얻고 기독교 신앙으로 귀의했다. 그래서인지 그의 고백은 깊고 뜨겁다. 이 책의 가장 유명한 구절 중 하나는 “당신은 우리들을 당신을 향해 살아가도록 만드셨기에, 당신 안에 쉬기까지 우리에게 참된 안식은 없나이다”이다.

필자도 대학생 시절에 ‘고백록’을 읽었고 큰 도움을 얻었다. 진리와 삶의 의미를 묻는 청춘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