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20.7℃
  • 황사서울 16.8℃
  • 황사대전 19.7℃
  • 황사대구 24.1℃
  • 구름조금울산 23.2℃
  • 황사광주 18.5℃
  • 흐림부산 18.1℃
  • 구름많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20.5℃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6.7℃
  • 구름많음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로마에서의 죽음의 에피파니

URL복사

문학에서 많이 다루어지는 주제들 가운데에 죽음과 영원불멸에 관한 주제가 있다. 인간의 삶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죽음을 이해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이나 혹은 영원을 향한 관문으로써의 죽음이라는 식의 비유는 우리들 주변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다. 그 가운데에서도 인간의 삶은 영원을 향해 있는 짤막한 여정으로 정의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짤막한 인간 삶의 여정이 왜 필요한 것인가? 그 유용성은 무엇일까. 이 영화는 인간 삶을 상상의 장(場)이라고 정의 내린다. 상상이 아니라면 실망과 피곤일 뿐이란다. 삶에서 죽음으로의 여정은 완전 상상의 것, 소설 즉 허구의 이야기란다.

“더 그레이트 뷰티”(La Grande Bellezza)의 주인공인 젭 감바르델라는 자신의 삶에서 탕진했던 그 모든 것들에 관한 식견에 불을 지피고 싶어 한다. ‘다시 진지하게 소설을 써야하지 않는가’라는 느낌을 갖고 있는 그러한 인물이다. 그가 썼던 ‘인간의 기관’이라는 소설 하나가 히트되고 난 이후 화려한 로마의 사교계에서 유명한 인물로 부각된 인물이다. 그의 젊었을 적 취미는 그토록 애착을 가졌던 로마를 배회하는 것이었음을 그는 고백한다. 그는 창조의 공허감을 술과 마약, 섹스 그리고 현란한 로마에서의 밤 생활로 채우며 거의 40여 년 동안을 표류하며 살아왔다. 그렇지만 자신의 과거에 대한 충격을 받고 이제는 불현듯 자신의 삶과 자기 자신, 그리고 자신이 함께 했던 사람들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65세의 생일을 맞아 시작하게 된다.

짧디 짧은 인생 여정에서 젭의 인생은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일까. 젭이 그동안 찾아 왔던 것은 ‘위대한 아름다움’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아직까지 찾지 못했다고 한다. 소품으로 제시된 백조들은 물리적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그의 이상의 상징물이라고 볼 수 있다. 104세의 마리아 수녀 주변에 머물던 백조들이 그녀가 내쉬는 한 번의 호흡에 어디론가 사라지는 것은 그녀의 깊게 패인 주름살과 대비되어 인생의 허망함을 보여주기도 한다. 젭과 대조가 되는 마리아 수녀의 삶의 여정은 ‘예수의 계단’을 무릎으로 오르는 고뇌의 모습을 통해 볼 수 있듯이 삶의 비장함을 느끼게 해준다.

이전에 젭이 사랑했던 한 여성이 사라지는 모습과 젊은 젭이 늙은 젭의 모습으로 오버랩되는 모습은 인생 여정이 찰나적임을 보여준다. 인간의 감정들, 그리고 비참함과 추악함과 가련한 인간성 모두 이 상상의 여정에 묻힌다. 살아왔던 시간들은 허구란다. 저 너머의 것이 소설의 시작이 되게 해달라는 마지막의 메시지는 영원을 다루고 싶어 하는 감독의 의도를 보여준다.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의 영화를 통해 인생과 상상의 의미를 되새겨 봄직하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