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6.1℃
  • 서울 20.0℃
  • 대전 22.5℃
  • 대구 22.6℃
  • 울산 23.7℃
  • 흐림광주 22.6℃
  • 천둥번개부산 20.4℃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5.3℃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기시미 이치로, ‘미움받을 용기’

URL복사
‘미움받을 용기’는 일본의 철학자 기시미 이치로가 오스트리아 심리학자 알프레드 아들러가 주장하는 이론을 ‘철학자’와 ‘청년’이 나누는 대화형식으로 비교적 이해하기 쉽도록 설명한 책이다. 이 책을 추천하는 이유는 개인이 ‘나의 인생’을 살기 위한 방향제시를 하면서 독자로 하여금 자연스럽게 아들러에 대한 관심을 가지도록 하기 때문이다.

스토리텔링처럼 전개되는 내용이 손에서 책을 놓을 수 없도록 하는 한편, 청년이 던지는 질문에 대해 철학자가 펼치는 주장은 독자로 하여금 더욱 내용에 집중하도록 한다. 한 청년이 자기에게 일어났던 일을 철학자에게 말한다.

“어제 오후, 커피숍에서 책을 읽고 있는데 지나가던 웨이터가 제 상의에 커피를 쏟았어요. 산 지 얼마 안 된, 그것도 단 한 벌 뿐인 새 옷이었지요. 발끈한 저는 버럭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평소 저는 공공장소에서 큰소리를 내지 않는 성격인데, 어제는 커피숍이 울릴 정도로 큰소리로 화를 냈어요. 분노로 이성을 잃고 만 거죠.”

청년의 행동에 대해 철학자는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자네는 ‘화가 나서 큰소리를 낸 것’이 아닐세. 그저 ‘큰소리를 내기 위해 화를 낸 것’이지. 다시 말해 큰소리를 내겠다는 목적을 이루기 위해 분노라는 감정을 지어낸 걸세...차근차근 설명하는 것이 귀찮아서 저항하지도 않는 상대를 더 값싼 수단으로 굴복시키려고 한 것일세. 그 도구로 분노라는 감정을 동원한 것이고.”

인간관계에서 받은 상처가 있다면 이 책이 상처를 해명할 것이다. 사회 속에서 비로소 개인이 되는 인간이 인간관계에서 상처받지 않는 것은 기본적으로 불가능하며 아무리 노력해도 나를 싫어하는 사람은 있기 마련이라고 다독여주기 때문이다. 우리는 고독을 느끼는 데도 타인을 필요로 한다는 주장을 마주하면 읽던 책을 덮고 잠시 생각에 잠기게 된다.

내가 살고 싶은 나의 삶과 다른 사람이 계획한 나의 삶 사이에 갈등하면서 나의 삶을 살아갈 용기가 없다면, 이 책은 생각을 정리하고 자신을 돌아볼 수 있게 한다. 타인의 가치관과 기대에 맞춰 삶을 살게 하는 칭찬과 인정대신에, 미움받을 용기를 가지고 ‘나의 삶’을 살도록 강조한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