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9℃
  • 구름많음강릉 21.3℃
  • 맑음서울 22.8℃
  • 맑음대전 23.8℃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1.7℃
  • 맑음광주 21.8℃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18.6℃
  • 구름조금제주 21.4℃
  • 맑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3.0℃
  • 맑음금산 22.3℃
  • 맑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암백신 권위자 와이즈만 박사 대구서 특강

연구소 대구 유치.암백신 임상시험 협력 등 전망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암 치료제 개발의 세계적 권위자로 꼽히는 찰스 와이즈만 박사의 특강이 대구에서 두차례 열린다.

16일 한국소프트웨어개발업협동조합(이사장 김명화)에 따르면 미국 LA의 와이즈만연구소 소장 겸 세인트 빈센트병원 암치료센터 책임자인 찰스 와이즈만 박사 초청세미나를 오는 18일 제이스호텔에서 개최한다.

유방암 등 말기 암에 대한 화학치료요법 등의 연구업적을 인정받은 와이즈만 박사는 종양 연구 및 암 백신 개발의 세계적인 권위자로 알려져 있다.

특히 그가 개발한 유전계(cell line)에 의한 암백신 신약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의 임상 1상을 통과한 최초의 암치료제로 현재 임상 2, 3상 승인을 추진중이라고 협동조합 측은 밝혔다.

와이즈만 박사는 이어 19일 계명대 동산의료원에서 '암 백신 개발 및 상호협력방안'을 주제로 특강을 할 예정인데 더욱 구체적인 내용을 다룰 예정이다.

두 차례에 걸친 그의 특강은 단순한 강의에 그치지 않고 와이즈만연구소의 대구 유치 및 암 백신 임상시험 협력 등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 조합 글로벌화추진위원장인 모지현 ㈜엔비웰니스 대표는 "아시아지역 허브를 검토중인 와이즈만 연구소가 대구의 의료 인프라에 대해 긍정적이다"라면서 "빠르면 연말에 암연구소 오픈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와이즈만연구소가 개발한 암 백신의 임상 2, 3상이 한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진행돼 한국에서 먼저 완료되면 미국이 아닌 한국에서 신약을 제조해 수출할 수도 있다"며 "제약업체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와이즈만연구소의 한국파트너 역할을 하는 그는 "와이즈만연구소가 대구에 오면 연구원 교류, 임상 협력 등으로 연구개발(R&D) 수준 향상은 물론 제조 및 고용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와이즈만 박사는 이에 앞서 17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과 공동연구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yij@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3-16 16:39 송고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