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7.9℃
  • 구름조금대전 -5.4℃
  • 흐림대구 -2.7℃
  • 흐림울산 -0.8℃
  • 흐림광주 -1.5℃
  • 흐림부산 -0.5℃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4.5℃
  • 구름많음강화 -7.2℃
  • 맑음보은 -5.2℃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국가애도기간 중 일부 교내 행사 취소 및 변경

10.29 참사 애도 위해 일정 변경 및 규모 축소, 향후 진행 계획 재공지 예정

지난 10월 29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 해밀톤호텔 서편 골목에서 발생한 다중밀집사고로 총 3백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참사가 벌어졌다.

 

이에 따라 국가애도기간이 선포되면서 우리학교가 애도의 물결에 동참하고자 교내 행사를 취소 및 연기했다.

총동아리연합회는 지난 10월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진행 예정이었던 축제 ‘PALLETE’의 일정을 연기했다. 총동아리연합회는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대형 참사로 전 국민이 슬픔에 빠져있는 상황에서 모두가 축제를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연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술대학 학생회 또한 오는 11월 8일과 9일 양일간 예정돼있던 단과대학 축제 ‘DAMFLIX’의 일정을 잠정연기하기로 했다.

 

정병욱(산업디자인·3) 미술대학 학생회장은 “현 상황에서 축제를 진행하기보다 함께 피해자들을 애도하고자 일정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학우 분들의 양해를 바란다.”고 전했다. 연기된 두 행사는 향후 재논의를 거쳐 일정이 공지될 계획이다.

 

다른 교내 행사들도 국가애도기간에 따라 프로그램 중 일부를 취소하거나 규모를 축소했다.

 

계명시민교육원 개원 2주년을 맞이해 열린 계명시민위크에서는 프로그램 중 ‘대구 시민모델 패션쇼&라인댄스’가 취소됐으며, 지난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된 ‘계명가족 사랑의 헌혈’ 캠페인은 게임부스 운영을 취소하고 헌혈과 헌혈증 기부만 시행했다.

 

동산도서관은 최대한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하는 것을 원칙으로 가을 페스티벌 행사를 진행했다. 박춘화(학술정보서비스팀) 팀장은 “이번 행사의 경우 학술적인 성격을 띠는 독서 프로그램이 많았기에 예정대로 진행을 하되, 국가애도기간이므로 최대한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태원에서 10.29 참사와 관련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자 지난 10월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7일간을 국가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