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계명가족 사랑의 헌혈’

1천1백68명이 헌혈을 통한 생명나눔에 동참

 

지난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우리학교와 대한적십자사 대구경북혈액원이 주관하는 2022학년도 상반기 ‘계명가족 사랑의 헌혈’ 행사가 실시됐다.

 

‘계명가족 사랑의 헌혈’ 행사는 학생들의 생명나눔 실천을 통한 인성 교육 확대를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됐다. 행사는 KMU-RCY와 대구경북사회혁신지원단 공식 학생봉사단 ALL-바르미가 지원했으며, 지난해에는 4일간 7백35명이 헌혈에 동참했다.

 

올해에는 성서캠퍼스 내 바우어관, 공학관, 혈액의 집과 대명캠퍼스 정문광장에 마련된 공간에서 행사가 진행됐으며, 지난해보다 4백여 명이 많은 1천1백68명이 헌혈과 헌혈증 기부에 동참했다. 기존 헌혈 장소에는 명교생활관도 포함됐으나 기숙사생들의 참여가 적어 행사 중 철수했다.

 

이와 함께 지난 11일에는 신일희 총장, 임성훈 DGB대구은행장, 송준기 대한적십자사대구지사 회장, 이건문 대구경북혈액원장 등 관계자들이 본관 접견실에서 지역 혈액 수급 안정화를 위한 실천 중심의 인성 교육 확대 방안을 협의하고, 현장을 찾아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또한 이날에는 학생들의 헌혈 독려를 위한 DGB대구은행 측이 준비한 헌혈 기념품 전달과 푸드트럭 지원도 함께 이뤄졌다.

 

행사를 준비한 양희종(경영학·3) KMU-RCY 회장은 “지난해보다 적은 기간임에도 많은 분이 참가해주셔서 노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 같이 힘써준 분들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