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7.5℃
  • 맑음서울 17.3℃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20.6℃
  • 맑음울산 16.4℃
  • 맑음광주 17.7℃
  • 구름조금부산 16.5℃
  • 맑음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18.5℃
  • 구름조금강화 14.2℃
  • 맑음보은 16.2℃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6.5℃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 우리의 봄은 어디로 갔을까?

URL복사

입학식이 어제 같은데 대학 생활을 시작한 지 벌써 1년이 지났다. 대구에 온 지 1년이 넘은 것이다. 작년 이맘때의 나는 입학식이나 신입생 환영회와 같은 행사들에 관한 영상이나 정보를 찾아보며 기대와 코로나로 인한 불안감, 상반된 두 가지 감정을 품고 있었다.

 

그러나 정작 학기가 시작되고 우릴 기다리고 있던 건 줌으로 치러진 비대면 행사들과 동영상 수업들뿐. 이때까지 우리가 매체로 보고 기대하고 상상하던 행사나 만남은 없었다. 모든 게 비대면으로 이뤄져서인지 동기들과는 서먹했으며 선배들은 다가가기 무서웠다. 대학에는 아는 사람도 없던 상황에서 유일하게 알게 된 건 생각보다 발표 자료 만드는데 소질 없는 사람이 많다는 것과 배달 음식이 얼마나 건강을 망칠 수 있는지였다.

 

물론 대면 수업이 하나는 있었지만, 너무 많은 인원과 처음 만나니 소심한 성격 탓에 인사하기 어려웠다. 일주일에 한 번 유일하게 있는 대면 수업에서 겨우 동기와 친해지긴 했지만, 간격이 너무 긴 나머지 서먹서먹했다. 그 와중에 방학인 것처럼 텅 비어있는 캠퍼스에 정들기란 어려운 일이었다. 그러던 중 입학하고 첫 중간고사가 다가왔다. 첫 시험을 치러 간 학교는 사람이 가득한 매체에서나 봤었던 대학교의 모습이었다. 활발해진 학교에 맘에 들떴었지만, 시험과 점수는 들뜬 맘을 추락시켰다. 하지만 시험 이후 사람들과 친해지고 생긴 자신감은 사람을 활발하게 만들었고, 대면 수업이 시작되었을 땐 많은 사람과 친해질 수 있었다. 활발한 학교 모습과 대면으로 만난 동기들과 친해지면서 학기 초 상상하던 대학 생활은 아니었지만, 지금은 나름대로 나만의 대학 생활을 누리고 있다.

 

작년 이맘때 고민하고 겁에 질려있던 걸 생각하면 상상도 못 한 대학 생활이지만, 단 1년 동안 다양한 사람과 만나고 겪으며 조금은 성장한 나를 느낄 수 있었던 한해였다. 새로운 입학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우리들의 봄은 방안에 갇혀 나오지 못했지만, 앞으로 들어오는 신입생들은 봄의 설렘과 시작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