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3.3℃
  • 연무대전 4.8℃
  • 구름조금대구 5.4℃
  • 구름조금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6.6℃
  • 맑음부산 8.7℃
  • 흐림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7.6℃
  • 맑음강화 3.1℃
  • 구름조금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4.4℃
  • 구름많음강진군 8.4℃
  • 구름조금경주시 5.7℃
  • 구름조금거제 7.7℃
기상청 제공

[All about 표현력]

햇볕과 햇빛, 벌리다’와 ‘벌이다’, ‘부딪치다’와 ‘부딪히다’

 

'햇볕'과 '햇빛'

A1. ‘햇빛’은 ‘해+빛’으로, 태양광선을 뜻합니다. 시신경을 자극하여 사물을 분별하게 해주는 물질인 빛, 즉 밝기에 초점을 둔 말입니다. 이에 비해 ‘햇볕’은 ‘해+볕’으로, 해가 내리쬐는 뜨거운 기운이나 해가 들어서 따뜻한 곳(특히 땅)을 가리킵니다. 즉, ‘햇볕’에는 열기가 필수적이죠. 

‘햇볕’이 따갑게 내리쬐어서 몹시 뜨거운 상태를 ‘불볕’, ‘땡볕’, ‘뙤약볕’이라고 하는 데서도 알 수 있듯이, ‘햇볕’은 온기나 더위와 관계가 깊습니다. 그러니 달이나 별처럼 서늘한 분위기를 풍기는 천체에 ‘볕’을 붙여서 ‘달볕’이니 ‘별볕’이니 할 수는 없습니다. (반면 ‘달빛’, ‘별빛’은 가능합니다.) 한편 ‘햇빛’은 시각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어서, ‘햇빛’ 때문에 눈이 부시다고 해야지 ‘햇볕’ 때문에 눈이 부시다고 하면 어색합니다.

 · 햇볕에 나가 놀지 말아라. 

 · 문틈으로 비쳐드는 햇빛이 따사롭다.

 · 햇빛이 내리쬐는 거리를 그와 손 잡고 걷고 싶다.

 

‘벌리다’와 ‘벌이다’

A2. ‘벌리다’와 ‘벌이다’는 헷갈리기 쉬운 낱말들입니다. ‘벌리다’는 맞닿아 있던 것을 서로 떨어지도록 하는 일입니다. 서로 붙어 있거나 가까이 있던 것을 ‘벌리면’ 간격이나 틈, 사이가 생기거나 더 커지게 마련인데요. 그래서 “앞사람과 간격을 벌리다”, “점수를 벌려놓았다” 같은 쓰임이 생겨납니다. 또 오므리거나 접었던 것을 펴거나 열 때도 ‘벌리다’를 씁니다. “양팔을 옆으로 벌리다” 같은 경우입니다.

한편 ‘벌이다’는 ‘행하다, 펼치다’가 기본 뜻입니다. 특히 대립, 다툼, 경쟁처럼 다소 과격하게 남의 이목을 끄는 식으로 행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그래서 싸움, 전쟁, 말다툼, 노름판, 잔치, 시위 등은 ‘벌이다’와 잘 호응합니다. 사업, 가게 등도 ‘벌인다’고 하며, 캠페인처럼 어떤 일을 계획하고 행하는 것도 ‘벌인다’고 합니다. 

‘벌이다’에는 여러 물건을 평평한 곳에 하나씩 늘어놓아서 모두 잘 보이게 한다는 뜻이 있습니다. “좌판에 물건을 벌이다”, “진열대 위에 책을 죽 벌이다” 같은 경우입니다.

 · 조개껍질을 벌려 조갯살을 채취한다.

 · 일을 벌여 놓기만 하고 마무리를 짓지 못하는 성격이다.

 

‘부딪치다’와 ‘부딪히다’

A3. ‘부딪치다’와 ‘부딪히다’는 발음이 똑같아서 혼동이 자주 일어납니다. 그러나 ‘부딪치다’가 ‘부딪다’에 ‘치’를 넣은 힘줌말이고 ‘부딪히다’는 ‘부딪다’에 ‘히’가 들어간 피동사라는 점을 생각하면 두 낱말을 쉽게 구별할 수 있습니다. 요컨대 ‘부딪치다’는 내 쪽에서 능동적으로 충돌하는 것이고, ‘부딪히다’는 나는 가만히 있는데 다른 것이 와서 충돌하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새로운 현실이나 세계, 어려움 등을 맞이하여 피하지 않고 맞서 싸울 때에는 “한번 부딪쳐서 싸워봐라”가 어울립니다. 힘있게 접촉하는 모양을 나타내는 데에는 능동적 표현인 ‘부딪치다’가 제격입니다. 

한편 ‘부딪히다’에는 의도하지 않게 어떤 상태에 이르게 된다는 뜻이 있습니다. “인생을 살다보면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에 곧잘 부딪히게 된다”는 ‘부딪히다’의 수동적 어감을 전제로 하고 있습니다. 내가 능동적으로 움직여서 어떤 상황을 만들어낸 것이 아니라 뜻하지 않게 어떤 상황이 나에게로 다가온 것이기 때문입니다.

 · 그는 몸을 아까지 않고 상대 선수와 부딪쳐가며 경기를 치렀다.

 

 

[ 정답: O, X, X ]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