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7.8℃
  • 서울 17.8℃
  • 대전 19.0℃
  • 대구 19.7℃
  • 흐림울산 19.8℃
  • 광주 20.3℃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0.9℃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9℃
  • 구름조금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19.2℃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All about 표현력]

‘굽신거리다’, ‘몇일’과 ‘며칠’, ‘너무 예쁘다’


‘굽신거리다’와 '굽실거리다'
A1. ‘굽신거리다’, ‘굽신굽신’, ‘굽신대다’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언뜻 보아서는 틀린 게 없는 것 같지만, ‘고개나 허리를 가볍게 숙였다 펴는 모양 또는 비위를 맞추느라 비굴하게 행동하는 모양’을 일컫는 부사는 ‘굽신’이 아니라 ‘굽실’입니다. 따라서 ‘굽실거리다’ ‘굽실대다’ ‘굽실하다’로 써야합니다.
· 상사의 비위를 맞추느라 그저 굽실거릴 따름
· 강대국 틈바구니에서 굽실굽실하느라 정신없는 처지

‘몇일’과 ‘며칠’
A2. 1988년 맞춤법 개정 이전에는 ‘몇일’과 ‘며칠’을 구분해 사용했으나 새 맞춤법은 ‘어원이 분명하지 않은 것은 원형을 밝혀 적지 않는다’고 규정하면서 ‘며칠’로 통일해 적도록 하였습니다. ‘며칠’이 우리말 ‘몇’과 한자어 ‘일(日)’의 합성어인 ‘몇일’에서 유래한 것으로 생각하기 쉬우나, 우리의 옛말 ‘며츨’에서 온 것이며 ‘며칠’의 본말은 ‘며칟날(며츨+ㅅ+날)입니다. 따라서 ‘며칠’은 순수한 우리말이 이어져 온 것으로 보는 것이 옳습니다. 발음상으로도 ‘며칠’이 ‘몇+일’의 합성어에서 온 것이라면 [면닐]로 소리 나야 하나 ‘ㅊ’받침이 내리 이어져 [며칠]로 발음되므로 어원이 불분명합니다. 이런 의미에서 소리 나는 대로 ‘며칠’로 적어 불규칙성을 반영함으로써 혼란을 피하도록 하였습니다.
· 수능 시험까지 며칠이 남았느냐
· 이게 며칠 만이냐

‘너무 예쁘다’
A3. 요즘 “너무 예쁘다”, “너무 좋았어”, “너무 맛있다” 등 ‘너무’를 남용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원래 ‘너무’는 ‘일정한 정도나 한계에 지나치게’의 뜻으로 “너무 크다”, “너무 어렵다”, “너무 위험하다”, “너무 늦다”, “너무 멀다” 등에서처럼 부정적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너무 좋았어”, “너무 맛있다” 등 긍정적인 내용을 강조하기 위해 ‘너무’를 사용하는 것은 어법상 맞지 않습니다. ‘너무’를 ‘지나치게’로 바꿔 보면 말이 안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자기 딸에게 “우리 딸, 너무 예쁘다”고 하면 사실은 “우리 딸이 지나치게 예뻐서 좋지 않은 일이다”라는 말이 됩니다. 칭찬이 아닌 반대의 뜻이 되는 것입니다. ‘너무’는 부정적 의미에만 쓰고, 그 외에는 ‘정말’, ‘무척’, ‘매우’, ‘굉장히’, ‘아주’, ‘대단히’ 등 적절한 단어를 사용하는 것이 우리말의 풍부한 어휘와 표현력을 살리는 길입니다.
· 너무 좋았어 → 정말 좋았어
· 너무 착하다 → 매우 착하다
· 너무 기쁘다 → 무척 기쁘다


정답: [ X, O, X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