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3℃
  • 구름조금강릉 10.5℃
  • 박무서울 8.3℃
  • 박무대전 5.3℃
  • 안개대구 6.5℃
  • 박무울산 10.7℃
  • 박무광주 7.4℃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3.3℃
  • 구름많음제주 13.9℃
  • 구름많음강화 8.1℃
  • 맑음보은 1.2℃
  • 구름조금금산 1.4℃
  • 맑음강진군 5.9℃
  • 흐림경주시 6.9℃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자주 틀리는 우리 말>

Q1. ‘맞히다’ 와 ‘맞추다’
 ‘맞히다’는 ‘문제의 답 따위를 정확하게 고르다’란 뜻이고, ‘맞추다’는 ‘순서나 열을 똑바르게 하다’는 뜻입니다. 또 ‘맞히다’는 ‘한 물체가 다른 물체에 닿다’는 뜻을 가진 ‘맞다’의 사동형으로, “화살을 과녁에 맞히다.”처럼 쓸 수 있습니다.
 · 문제를 맞혔다.

 

Q2. 아니오 vs 아니요
 의문문에 대한 대답의 감탄사로는 ‘예/아니요’와 ‘응/아니’가 쓰입니다. 그런데 ‘아니오’는 어떤 사실을 부정할 때 쓰는 ‘아니다’에 종결 어미 ‘-오’가 붙은 활용형으로, “그것은 사실이 아니오.”처럼 씁니다. 


Q3. 거예요 vs 거에요
 받침이 없는 체언 뒤에는 ‘~이에요’가 줄어든 형태인 ‘~예요’가 붙습니다. ‘거예요’에서 ‘거’는 ‘것’을 구어적으로 이르는 말로 받침이 없으니 ‘거예요’라고 써야 합니다. 하지만 ‘책’처럼 받침이 있는 경우엔 ‘책이에요’라고 써야 합니다. 참고로, 용언인 ‘아니다’의 경우, 어간 ‘아니-’에 ‘~에요’가 붙은 ‘아니에요’가 맞습니다.


Q4. ‘들르다’ 와 ‘들리다’
 ‘들르다’와 ‘들리다’는 의미와 활용의 차이가 뚜렷한 별개의 단어입니다. ‘지나가는 길에 잠깐 머물다’란 뜻으로 쓰일 때에는 ‘들르다’를 쓰고, ‘들르고’, ‘들르지’, ‘들러서’ 등으로 활용합니다. 반면, ‘들리다’는 ‘듣다’의 피동형으로 ‘들리고’, ‘들리지’, ‘들려서’ 등으로 활용합니다.
 · 에어팟으로 들으니 음악이 잘 들린다.

 

Q5. 금세 vs 금새
 ‘지금 바로’란 뜻의 부사 ‘금세’는 ‘금시에’의 준말입니다. 그러니까 ‘금새’는 ‘금세’의 잘못된 표기죠. ‘금시에’의 ‘에’에 주목하여 ‘금세=금시에’라는 우리말 공식을 만들어 기억하면 됩니다.

Q6. 달달이 vs 다달이
 어원을 따지자면 ‘다달이’는 ‘달달이’에서 온 말입니다. 하지만 ‘달달이’는 자음 탈락 현상에 의해 ‘ㄹ’이 탈락해 ‘다달이’가 됩니다. 또한 끝소리가 ‘ㄹ’인 말과 다른 말이 어울릴 때, ‘ㄹ’ 소리가 나지 않는 것은 소리 나지 않는 대로 적는다는 표준어 규정에 따라, ‘다달이’로 써야 맞습니다.

 


[ 정답: O, O, O, O, O, X ]

관련기사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