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2℃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2.6℃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4.4℃
  • 맑음광주 22.1℃
  • 맑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1.7℃
  • 맑음제주 21.5℃
  • 구름많음강화 20.6℃
  • 흐림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2.2℃
  • 구름조금경주시 25.4℃
  • 맑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1126호 고민톡톡]-‘질문을 하는 저, 잘못하는 건가요?’

URL복사
16학번 신입생입니다. 저는 예전부터 질문하고 답변을 듣는 것을 좋아해서 모르는 것이 있으면 그때마다 질문하곤 했습니다. 친구들과 선생님으로부터 늘 적극적인 학생이라는 말도 들었어요. 그런데 대학에 오고 나니 조금 달라졌습니다. 오히려 질문을 던지면 강의실 분위기가 어색해지는 것 같아요. 질문을 하는 제가 잘못하는 건가요?



‘질문을 많이 하자. 시간, 장소, 상황에 맞게!’

머리를 쓰는 공부의 특징은 계속해서 의문이 생긴다는 것이다. 공부라는 것은 단편적인 지식들을 논리적이고 체계적으로 연결시키는 것인데, 수업에서 사용되는 몇 권의 책에 연관된 모든 사항들이 낱낱이 밝혀져 있을 수는 없다. 때문에 제대로 공부하는 사람에게는 설명이 부족하다 느껴질 수 있다. 따라서 자신이 알고 있는 논리체계로 이것저것 연결시키다 보면 자연히 많은 의문이 생기게 마련이다.

이러한 이유로 강의 시간에 질문을 많이 하는 학생이 있다. 하지만 선생님은 많은 학생을 위한 강의를 해야 하기 때문에 이런 학생을 위해 강의를 늦출 수가 없어서, 모든 질문에 대해 수업 시간 중에 친절하게 답해 줄 수 없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사실은 이런 학생이 제대로 공부를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다시 말해, 선생님의 강의를 무조건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논리체계에 맞추어 이해하기 위한 과정으로써 계속 질문이 생기는 것이므로 ‘제대로 공부하는 학생’이라 말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불필요한 질문을 하지 않기 위해서는 몇 가지 유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 처음 새로운 주제에 대해 선생님이 원리를 설명해 줄 때, 먼저 스스로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또한 수업 중의 질문이 혹시 수업의 흐름에 방해될 정도는 아니었는지, 개인적으로 찾아가서 질문해야 할 사안은 아니었는지에 대한 판단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질문을 통해 스스로 깨우치는 훈련은, 초반에는 학습 속도가 느릴 수 있다. 하지만 독창성이 요구되는 과정에선 두각을 나타낼 수 있으며, 하나를 알아도 스스로 깨우치기에 완벽하게 이해하게 되고, 상상력이 풍부해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으므로 질문하는 것이 잘못된 것은 아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