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1℃
  • 흐림강릉 13.9℃
  • 흐림서울 16.5℃
  • 맑음대전 14.5℃
  • 흐림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15.8℃
  • 맑음광주 16.1℃
  • 구름많음부산 17.0℃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조금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4.3℃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3.3℃
  • 구름많음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4℃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권대중 교수 논문 ‘헤겔의 언어철학 - 그의 정신론을 중심으로’, ‘인문사회 기초학문 육성 10대 대표성과’ 선정

URL복사
우리학교 권대중(철학·부교수) 교수의 연구논문 ‘헤겔의 언어철학’이 최근 교육과학기술부과 한국연구재단 주관한 ‘인문사회 기초학문육성 10년 대표성과’에 선정됐다.

‘인문사회 기초학문육성 10년 대표성과’는 한국연구재단이 인문사회 기초학문 육성사업 추진 10주년을 기념해 선정한 것으로 전국 대학에서 총147개의 연구과제가 대표성과로 선정됐다.

권대중(철학·부교수) 교수의 연구논문 ‘헤겔의 언어철학- 그의 정신론을 중심으로’는 근대 플라톤주의자 헤겔의 체계에서 언어가 핵심적 문제 영역을 형성하고 있음을 논증했다는 점에서 귀중한 연구로 평가받고 있다.

권대중 교수는 “흔히 20세기 분석철학의 출발이 ‘언어학적 전환’에서 이루어진다고 말하지만, 언어는 철학사의 시원에서부터 주요 관심사였다”며 “이 논문은 헤겔의 체계에서 언어가 핵심적 문제 영역을 형성하고 있음을 논증하고, 이를 위해 상징에서 기호를 통해 기억의 단계로 이르는 발전이 궁극적으로는 근원적 로고스가 현상 안에서 객관화되는 과정임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또 “현재 이성주의적 버전의 낭만주의라는 나의 고유한 개념을 중심으로 한 연구와 ‘반성’ 개념을 중심으로 한 칸트 미학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데 가까운 시일 내에 일반 독자들을 위한 헤겔 미학 입문서를 집필할 계획이다”며 향후 연구계획을 밝혔다.

한편 우리학교 권대중 교수는 1965년 출생으로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독일 RWTH Aachen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미학회 사업이사, 한국헤겔학회 연구이사, 한국철학회 대외협력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2004년부터 우리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사설] ‘부캐’를 던져라 ‘부캐’라는 말을 결혼식에서 신부가 드는 작은 꽃다발을 지칭하는 부케(bouquet)로 혼동했다면 트렌드에 둔감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수 있다. ‘부캐’는 요즘 방송가에서 소위 ‘뜨는’ 신조어로 부(附)캐릭터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를 본(本)캐릭터라 부른다면, 부캐릭터는 원래 사용하던 것이 아닌 다른 부차적 캐릭터를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자신이 주로 하는 일인 본업과 가끔씩 하는 부업 정도로 ‘본캐’와 ‘부캐’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시대 방송계에서는 본업보다 부업이 더 각광받는다. 먼저 ‘부캐’하면 이 용어를 유행시킨 개그맨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개그맨 유재석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 혼성 댄스 그룹 ‘싹3’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추대엽은 자신의 본업인 코미디언보다 지금의 ‘부캐’인 ‘카피추’로 유튜브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런 인기는 부캐릭터 선발대회라는 별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쯤 되면 부업이 본업이 된다. 이는 비단 연예인들에 국한되는 얘기가 아니다. 직장을 가진 일반인들이 퇴근 후 ‘부캐’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다. 기획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