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19.3℃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3℃
  • 구름조금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9.1℃
  • 맑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BK21 실적부진 사업단 36곳 중도탈락

120곳은 사업비 삭감…전체 연구성과는 향상

URL복사
120곳은 사업비 삭감…전체 연구성과는 향상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2단계 연구중심대학 육성사업(BK21)에 참여한 각 대학 사업단 가운데 성과가 극히 부진한 36곳이 지원 대상에서 중도 탈락하고 120곳은 사업비가 삭감됐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2일 전국 70개 대학, 555개 사업단(팀)을 대상으로 한 2단계 연구중심대학 육성사업의 4차연도 연차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3월1일∼올해 2월28일 사업수행 실적을 사업단위별ㆍ지역별ㆍ분야별 상대 평가한 것으로 엄격한 성과 관리를 위해 예년보다 평가기준을 한층 강화했다.

그 결과 36개 사업단은 아예 지원 대상에서 탈락해 이달 2학기 시작과 함께 사업에서 제외됐다.

또 분야별 하위 사업단 120곳은 순위에 따라 사업비의 10~30%를 삭감하기로 했다.

지난해 12월 발표된 3차연도 연차평가 결과에서는 탈락한 사업단이 6곳에 불과했고 사업비가 삭감된 곳은 112곳, 감액 비율은 8~12%였다.

교과부 관계자는 "3차연도에 비해 탈락한 사업단과 사업비 감액 비율이 늘어난 것은 평가기준이 그만큼 강화된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최상위 점수를 받은 사업단을 살펴보면 전국 단위 대형 사업단 중 서울대와 고려대가 각각 6개 분야, 연세대와 KAIST가 각각 3개 분야에서 최상위 성적을 올렸다.

성균관대는 인문사회 학제간 융합 분야에서, 고려대는 경영 분야에서 4년 연속 최상위를 차지했다.

전국 단위 핵심 사업팀 중에는 경희대, 서울대, 세종대 등이, 지역 단위 대형 사업단 중에서는 부산대, 경북대, 전북대 등이, 지역 단위 핵심 사업팀 중에서는 경북대, 동서대 등이 최상위로 평가됐다.

중도 탈락한 사업단 수는 늘었지만 전체 사업단의 연구실적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에 참여한 대학원생들의 논문 수가 총 1만5천100건으로 3차연도보다 8.9% 늘었고 논문의 질적 수준을 보여주는 과학기술분야 SCI 논문 1건당 피인용지수(IF)값도 6.4%(2.50→2.66) 증가했다.

인문사회 분야의 경우 국제저명학술지에 등재된 논문건수가 61건에서 71건으로 16.4% 늘었다.

교수들 역시 논문건수(2만6천731건)는 2.8%, 과학기술분야 SCI 논문 1건당 피인용지수(2.69)는 7.2% 증가하는 등 전반적으로 연구력이 향상됐다.

사업단이 4차연도에 수주한 정부 연구개발비 및 산업체 각종 지원금은 총 1조3천934억원으로 전년 대비 4.4% 늘었다.

y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9/02 14:42 송고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