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2.9℃
  • 구름조금광주 -3.6℃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3.8℃
  • 맑음강화 -9.6℃
  • 맑음보은 -8.7℃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4℃
  • 구름많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하반기 전기.가스.시외버스요금 오른다(종합)

철도.택시.상수도요금은 동결

환율 인상폭 상회하는 품목 모니터링 강화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공공요금 중 철도.상수도.고속도로 통행료.택시요금 등은 하반기에도 동결되지만 전기.가스요금.시외고속버스요금 등은 인상된다.

최근의 환율 상승폭을 상회하는 과다.편승 인상이 이뤄지는 품목들에 대한 모니터링이 강화되고, 상표표시제 폐지, 수평거래 허용 등 석유제품 유통시장의 경쟁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도 지속적으로 추진된다.

정부는 2일 오전 과천청사에서 김동수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제8차 물가 및 민생안정 차관회의'를 개최하고 이런 내용을 포함한 물가 안정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최근 국제유가 하락으로 인해 8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7월에 비해 낮아졌지만 추석요인.환율상승 등 물가 불안요인이 상존하는 만큼 하반기에도 물가 안정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우선 중앙공공요금에 대해 원칙적으로 하반기에도 동결키로 하고 철도.상수도.고속도료 통행료 등 15종의 중앙공공요금 중 11종의 요금을 인상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원료비 상승에 따른 누적 손실 해소, 에너지 소비절약 등을 위해 전기.가스요금.시외고속버스요금 등 일부 공공요금은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시기를 분산해 서민부담을 완화하도록 할 계획이다.

지방공공요금의 경우 16개 광역시.도 중 12개에서 전면 동결키로 했으나 부산시 택시요금과 도시가스 소매공급비 등의 인상은 확정된 상태다.

재정부 관계자는 "부산 외에 다른 지자체는 택시요금을 동결키로 했다"면서 "시내버스 요금도 인상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또 최근 국제유가가 하락하고 있지만 확고한 가격 안정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유통구조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동종 판매업 간 석유제품의 수평거래를 금지하는 규제를 10월 말 폐지해 정유사의 공급단가 인하를 유도하고, 정유사 공급단가 주 단위 공개, 석유제품별 실제 판매가격 실시간 공개, 석유제품 상표표시 규제 폐지, 배타적 공급계약 개선 등 이미 시행되고 있는 조치들도 계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국제수지 적자, 달러화 강세 등으로 환율이 상승하고 있어 물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원자재 수입비중이 높은 품목들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 환율 인상폭을 상회하는 과다.편승 인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추석물가 안정을 위해 소비자단체를 중심으로 추석 한달전.보름전.일주일전 등 3차에 걸쳐 성수품의 가격실태를 조사, 물가 감시 기능을 강화하고 주요 생필품에 담합 징후가 있을 경우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계기관에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1일 현재 정부의 21개 추석기간 특별관리품목의 가격은 지난달 25일 대비 배추(2.2%), 달걀(3.1%), 조기(0.1%), 돼지갈비(0.2%), 목욕료(0.2%) 등 5개 품목이 상승했으며, 쌀(-0.2%), 사과(-2.5%), 배(-3.4%), 돼지고기(-1.2%), 닭고기(-7.1%), 미용료(-0.2%) 등 13개 품목은 내렸다.

pdhis959@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