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2.6℃
  • 대전 21.4℃
  • 대구 20.2℃
  • 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0.7℃
  • 부산 20.1℃
  • 흐림고창 20.9℃
  • 제주 21.8℃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20.4℃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대학등록금 산정근거 명시' 의무화 추진

등록금 소득공제 상향.장학금 확대 등도


(서울=연합뉴스) 조성미 기자 = 한나라당 권영진 의원은 27일 대학이 의무적으로 공시해야 하는 대학정보 항목에 등록금 산정근거 등을 명시하도록 하는 내용의 교육관련기관의 정보공개 등에 관한 법률안 개정안 등 등록금 부담 완화를 목적으로 한 법률 개정안 3건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득세법 개정안은 대학교육비의 소득공제 한도금액을 현행 1인당 연간 700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으로, 현행 한도가 2003년 사립대 공학계열 평균 등록금(615만원)을 기준으로 결정됐으나 공학계열 등록금이 지난해까지 27.5% 급등한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권 의원은 "정부 입법안인 한국장학재단 설립 등에 관한 법률에 무상 장학금의 지급대상 범위를 기초생활보장대상자에서 차상위계층까지 확대하고, 장학금 수준도 해당 대학의 등록금 수준으로 인상하는 내용을 반영할 것을 교육과학기술부에 공식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에 따라 장학금 지급대상 범위는 차상위계층까지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장학금 지급수준 상향은 의원입법 또는 상임위원회 법안 심사과정 등을 통해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현행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차상위계층에 대한 조사업무가 시장.군수.구청장의 임의사항으로 규정돼 있어 이들 계층에 대한 기초적인 통계자료가 부족해 등록금 대책 등 각종 저소득층 정책이 정확히 시행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지적하고, 차상위층에 대한 조사를 의무규정으로 하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안을 함께 발의할 계획이다.

권 의원은 "개정안이 통과되면 등록금 책정과정에 대한 교육수요자의 신뢰가 쌓이고, 차상위계층까지 장학금 지원이 확대돼 등록금 인상에 따른 서민 부담이 줄어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관련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과 소득세법 개정안은 권 의원 등 의원 29명이 각각 발의에 참여하고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개정안은 의원 35명이 공동발의할 예정이다.

helloplum@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8/07/27 11:52 송고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