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1.8℃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3.9℃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2.1℃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대구에 색(色) 들이다’…회화과 학생 전시회

작품 판매수익은 장학금으로 기부 예정

URL복사

우리학교 회화과 학생들이 오는 12월 7일부터 19일까지 대구아트파크에서 ‘대구에 색(色) 들이다’ 전시회를 개최한다. 청년 작가 육성과 지역 문화 융성을 위해 마련된 이번 전시회에서는 회화과 학생 60여 명이 그린 작품 120여 점이 전시되며 작품 판매수익은 장학금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김윤희(산업디자인·교수) 미술대학장은 “대학 교육을 사회참여와 현장 체험으로 확대함으로써 졸업 후 학생들의 성장방안을 마련하고 교육 인프라를 확대하는 의미가 있다”라며 “미술대학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협력하는 교육과정을 구축해 학생이 행복한 교육의 모습을 실현하고 대학과 지역이 상생하여 발전해 나가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박재환 대구아트파크 대표는 “계명대 미술대학이 가지고 있는 예술자산을 지역사회에 공유하는 역할을 맡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학생들의 작품이 시민들에게 많이 홍보될 수 있도록 대구아트파크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미술대학은 지난 9월 13일 대구아트파크에서 산학협력과 대구의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고, 호텔인터불고엑스코에서 청년 작가를 위한 ‘컬러풀 크리에이션(Colorful Creation): 코로나 블루, 미술로 치료하다’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사회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가 하고 싶은 공부는 무엇일까? 20년 전 사춘기의 소년에게 ‘노팅힐’은 감성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로 다가왔다. 작중 세계적인 여배우인 주인공 ‘애너 스콧(줄리아 로버츠 분)’이 런던 인근의 노팅힐이라는 작은 마을을 지나다가 우연히 들린 서점의 주인 ‘윌리엄 태커(휴 그랜트 분)’와 사랑에 빠지는 ‘신데렐라’ 같은 러브스토리이다. 당대 최고의 스타인 휴 그랜트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인공으로 나온 이 영화는 엘비스 코스텔로가 부른 ‘She’라는 OST로도 매우 유명하다. 주인공 윌리엄 태커가 길모퉁이를 돌다가 애너 스콧과 부딪혀 그녀에게 오렌지 주스를 쏟고 만다. 이에 윌리엄은 바로 앞에 있는 자기 집으로 그녀를 안내하여 씻고 옷을 갈아입도록 한다. 그 순간 애너는 그의 집에서 샤갈의 작품인 ‘신부’를 발견한다. 그녀는 윌리엄에게 “당신이 이 그림을 가지고 있다니 믿기지 않아요···당신도 샤갈을 좋아하나요?”라고 묻는다. 그러자 윌리엄은 “네, 무척이나요. 사랑은 그런 거죠··· 짙은 푸른 하늘을 떠다니며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염소와 함께··· 이 염소가 없다면 그건 행복이 아니죠”라고 대답하였다. 이 짧은 공감 속에 싹트기 시작한 둘의 사랑은 이 영화의 결론이 해피엔딩임을 암시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