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13.5℃
  • 맑음대전 10.6℃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8.9℃
  • 구름조금고창 9.4℃
  • 맑음제주 13.8℃
  • 맑음강화 7.7℃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약학대학, 2020년 약평원 평가 인증 획득

2025년까지 5년간 인증 대학으로 선정

URL복사

우리학교 약학대학이 한국약학교육평가원(이하 약평원)에서 최초로 실시한 ‘2020년 약학대학 평가’의 모든 인증 기준을 충족하여 5년 인증(완전 인증)을 획득했다.

 

지난 2019년 12월 설립된 약평원은 약학대학 인증 기준을 마련해 지난해 처음으로 약학대학 평가를 실시했다. 우리학교를 비롯한 가천대, 고려대, 삼육대, 이화여대, 충남대 등 6개 대학의 약학대학이 평가를 통과하여 2025년까지 5년간 약학교육 인증 대학이 됐다.

 

우리학교 약학대학은 8개 평가 영역(▶사명과 인재상 ▶운영 ▶교육과정 ▶학생 ▶교원 ▶교육환경 및 시설 ▶졸업 후 교육 ▶지속적 개선)의 필수 50문항 중 48개 문항을 충족하여 완전 인증을 받았다. 또한 ‘Cross Pharmacist’ 인재상의 약사 양성을 위한 교육시설 마련 및 학사제도 운영 기준을 충족했다. 특히, 다양한 교육 지원과 장학금 지원, 학생 복지, 중점연구소와 BK21사업단을 유치하는 등의 활동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손동환(제약학·교수) 약학대학장은 “(이번 평가 인증 획득은) 2011년 약학대학 신설 이후 내실을 다지며 모든 구성원이 노력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교육 및 연구 인프라의 구축, 전문성을 갖춘 우수한 교원 확보, 차별화된 교육 및 특성화된 연구 진행 등에 대한 대학 본부의 적극 지원을 통해 글로벌 명문 약학대학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20년 4월에 개정된 약사법은 2025년 3월부터 약평원 인증을 받은 약학대학을 졸업한 약학사 학위 소지자만이 약사국가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하고 있어, 이번 평가 인증 획득은 향후 약학대학 발전에 긍정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