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8.5℃
  • 구름많음서울 7.7℃
  • 맑음대전 7.9℃
  • 맑음대구 10.3℃
  • 맑음울산 9.9℃
  • 맑음광주 9.4℃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8.4℃
  • 맑음제주 12.5℃
  • 맑음강화 3.4℃
  • 맑음보은 5.1℃
  • 맑음금산 5.8℃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2018 계명 교수-학습 및 질 관리 포럼

교육성과 및 교수학습센터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ACE⁺ 8년 성과와 과제에 대해 논의

URL복사

 

지난 10월 18일 전국 대학 교육성과관리부서 및 교수학습개발센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 계명 교수-학습 및 질 관리 포럼’이 개최됐다. 이번 포럼은 ‘ACE⁺ 8년의 성과와 과제에 관한 논의’를 주제로 열렸다.포럼은 개회 및 환영식을 시작으로 문제일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교수의 ‘제4차 산업혁명시대의 융복합 교육의 모습’이라는 주제의 기조연설이 진행됐다. 이어 취업지원센터 303호에서 열린 Session1(교수-학습)에서는 양근우 교수학습개발센터장의 ‘ACE 8년과 계명대 CTP의 성장’과 박영주(교수학습개발센터) 연구교수의 ‘계명대 교수프로그램 효과성 검증체제: ACE 1, 2기 효과성 검증사례’ 등의 발표가 진행됐다.  

 

바우어신관 3층 덕영실에서 열린 Session2(교육의 질 관리)에서는 최명숙 교육성과관리센터장의 ‘대학 IR 조직의 운영사례: 7년의 성과와 과제’, 김정숙(교육성과관리센터) 연구교수의 ‘대학교육 질 관리를 위한 교육성과 환류: 계명대 맞춤형 컨설팅 사례’ 등의 발표가 진행됐다. 

 

한편, 2018년 현재 우리학교는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ACE⁺)을 4년차 진행 중에 있으며, COMpass K, e-러닝포트폴리오, K-STAR 인증제 등 체계적인 역량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날 포럼에서 최명숙 교육성과관리센터장은 조사 유관 부서와의 상시적인 협조 체제 구축, 국책 사업 지원 중단에 따른 연구인력의 확보, 누적된 데이터의 효과적인 관리 및 보안 등을 ACE⁺ 사업의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관련기사





[사설] ‘부캐’를 던져라 ‘부캐’라는 말을 결혼식에서 신부가 드는 작은 꽃다발을 지칭하는 부케(bouquet)로 혼동했다면 트렌드에 둔감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수 있다. ‘부캐’는 요즘 방송가에서 소위 ‘뜨는’ 신조어로 부(附)캐릭터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를 본(本)캐릭터라 부른다면, 부캐릭터는 원래 사용하던 것이 아닌 다른 부차적 캐릭터를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자신이 주로 하는 일인 본업과 가끔씩 하는 부업 정도로 ‘본캐’와 ‘부캐’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시대 방송계에서는 본업보다 부업이 더 각광받는다. 먼저 ‘부캐’하면 이 용어를 유행시킨 개그맨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개그맨 유재석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 혼성 댄스 그룹 ‘싹3’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추대엽은 자신의 본업인 코미디언보다 지금의 ‘부캐’인 ‘카피추’로 유튜브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런 인기는 부캐릭터 선발대회라는 별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쯤 되면 부업이 본업이 된다. 이는 비단 연예인들에 국한되는 얘기가 아니다. 직장을 가진 일반인들이 퇴근 후 ‘부캐’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다. 기획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