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14.7℃
  • 연무서울 11.7℃
  • 박무대전 10.3℃
  • 박무대구 11.6℃
  • 맑음울산 16.3℃
  • 박무광주 12.7℃
  • 맑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많음금산 9.0℃
  • 맑음강진군 13.5℃
  • 구름조금경주시 11.5℃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글로벌창업대학원, 새롭게 도약하다

젠더마케팅학과, 글로벌e-Business창업학과 개설

우리학교 글로벌창업대학원에 ‘젠더마케팅학과’와 ‘글로벌e-Business창업학과’가 새롭게 개설됐다.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의 시장은 오프라인에서 모바일과 온라인으로 급격히 이동하고 있는 현상을 보이고 있으며 이 시장에서 구매의사결정의 80% 이상이 여성이다. G마켓 이용자의 80% 이상이 여성이고 미국에서도 온라인 구매의사결정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구매결정의사자 81.5%가 여성임을 알 수 있었다. 이에 우리학교 글로벌창업대학원은 온라인과 모바일 시장에서의 유통과 마케팅 전문가, 특히 여성 기업가와 여성을 주 고객으로 하는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젠더마케팅학과를 개설하였다. 


1990년대 미국에서 중요성이 강조된 젠더마케팅은 사회문화적 관점, 여성과 남성의 행동과 심리의 차이를 기반으로 한 마케팅 활동을 의미한다. 젠더마케팅학과는 젠더의 의미를 보다 폭넓게 해석하여 여성과 남성뿐만 아니라 세대 간의 차이에 따라 발생되는 시장기회도 함께 연구할 계획이다. 본 과정에 입학하는 학생들은 젠더에 대한 기본 이해를 바탕으로 온라인과 모바일 시장에서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전문가로 양성되고, 이론과 실습, 전문가의 멘토링을 통해 창업아이템을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을 받게 된다. 


글로벌e-Business창업학과는 중국, 베트남, 인도 등의 다양한 국가에서 한국으로 유학을 와서 학사학위를 받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글로벌 창업 기회를 갖도록 돕기 위해 개설되었다. 본 학과에 입학하는 학생들은 전국의 창업대학원 최초로 1년 4학기제로 1년 만에 창업학 석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수업과정은 철저히 창업활동을 중심으로 진행되도록 설계되었다. 1학기는 창업에 대한 이론을 학습, 2학기는 창업아이템을 도출, 3학기는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과정을 거치며 4학기에는 희망국가에서 창업현장실습을 통해 창업할 기회를 가지게 된다. 본 과정을 위해 외국인의 국내창업을 지원하고 있는 글로벌창업지원센터와 MOU를 체결하여 글로벌 창업활동을 연계할 수 있도록 In-bound & Out-bound 체계를 구축하였다.

 

또한 글로벌창업대학원에서 배출된 창업학석사 인력이 박사과정에 진학하여 학문적인 기반을 강화할 수 있도록 일반대학원 경영학과에 창업학전공의 박사학위를 신설하고 학사-석사-박사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하였다.





[기자칼럼] 꼰대도 꼰대 나름이다 최근 들어 함부로 쓰기 무서운 말이 있다. 요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꼰대’가 바로 그 단어이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 하다는 말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많이 그리고 쉽게 사용하고쉽게 듣는다는 의미일 것이다. 사전적 의미로 꼰대는 본래 아버지나 교사 등 나이 많은 남자를 지칭해 쓰는 말로 학생이나 청소년들이 쓰던 은어였다. 그러나 근래에는 자신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이른바 꼰대질을하는 나이 많은 사람을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형된 속어이다.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타인에게 강요하는 사람 ‘만’을 꼰대라고 지칭하는 사전적 의미와는 달리, 최근에는그 의미가 변질돼 너무 쉽게 사용되는 것 같기도 하다. 요즘 주변에서 사용하는 꼰대의 뜻을 생각해보면 자신의 사고방식을 구태의연하게 강요하는 사람뿐만이 아니라 해야 할 말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기분이 나빠졌다는 이유로상대방에게 꼰대라는 낙인을 찍기도 한다. 그래서 가끔은 자신이 하는 말을 되새겨 보며 ‘나도 꼰대짓을 한 게 아닐까’,‘이렇게 말하면 꼰대라는 소리를 들을까’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정작 해야 할 말을 아끼는 경우도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