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9℃
  • -강릉 29.2℃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6.5℃
  • 맑음대구 27.9℃
  • 맑음울산 26.3℃
  • 박무광주 25.5℃
  • 맑음부산 25.7℃
  • -고창 22.7℃
  • 박무제주 25.5℃
  • -강화 21.2℃
  • -보은 23.8℃
  • -금산 24.0℃
  • -강진군 23.8℃
  • -경주시 24.5℃
  • -거제 25.3℃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관계를 잘 정리하는 방법?”

안녕하세요. 입학한지 두 달 정도 된 새내기 여대생입니다. 한 달 전부터 사귀던 남자친구가 있는데요, 저 벌써 권태기가 온 것 같아요. 요즘 들어 매일 전화통화를 하는데 끊을 때마다 안 싸우는 날이 없어요. 한 달밖에 안됐지만 저도 이제 너무 지칩니다. 다른 남자를 소개받고 싶은 마음도 계속 들고요. 남자친구는 저에게 꾸준히 잘해주고 표현해주는데 저는 마음이 이미 떠난 것 같아요. 그렇지만 지금 미안한 마음 때문에 딱 잘라 관계를 정리하지 못하고 있어요. 어떻게 해야 잘 정리를 할 수 있을까요?


‘신중한 마음가짐으로 이별을 고려해보자’

사실 헤어짐은 시작보다 더 어려운 약속이다. 아직 서로에 대한 추억이 남아 있기 때문에 직설적으로 헤어짐의 이유를 말 할 수도 없다. 하지만 이 같은 배려가 오히려 서로를 더 힘들게 할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관계를 잘 정리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일단 직접 만나서 자신의 마음을 표현해야 한다. 전화나 문자로 헤어짐을 통보하는 것은 일방적인 방식일 뿐만 아니라 사귄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닐지도 모른다. 따라서 약속을 정하고 만나서 이별 통보를 하도록 하자. 물론 헤어짐을 약속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이별 이유를 만들기 위해서 서로가 헐뜯고, 싸우는 것보다 현명한 방법이 아닐까?

다음으로 상대에게 마음이 식었다고 미안하게 생각하지는 말자. 누구나 사귀고, 헤어질 수 있다. 특별히 바람을 피거나 상대에게 거짓을 말하지 않았다면 마음이 식었다고 해서 죄책감을 느낄 필요는 없다. 오히려 마음이 없이 상대를 만나며, 서로의 시간과 감정을 낭비하는 것이 더 미안한 일일지도 모른다.

마지막으로 어떻게 헤어지든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는 것은 이별이기에 이별에 이상적인 방법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한 번 이별을 말하게 되면 서로에 대한 믿음이 회복되기 어렵고, 뒤늦게 상대의 소중함을 깨닫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즉흥적인 기분으로 이별을 고려하기보다 신중한 마음가짐으로 이별을 고려해 보도록 하자. 덧붙여 헤어지기 전에는 이 사람과 자신이 얼마나 좋아했는가보다 얼마나 가까웠는가를 한 번 생각해보자. 왜냐하면 쉽게 좋아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기는 쉬워도 가까워질 수 있는 사람을 만나기란 너무나도 어려운 일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