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8.0℃
  • -강릉 33.2℃
  • 맑음서울 29.2℃
  • 맑음대전 29.7℃
  • 맑음대구 31.9℃
  • 맑음울산 31.2℃
  • 박무광주 30.1℃
  • 연무부산 29.6℃
  • -고창 30.5℃
  • 박무제주 27.4℃
  • -강화 25.1℃
  • -보은 29.5℃
  • -금산 30.3℃
  • -강진군 30.4℃
  • -경주시 32.2℃
  • -거제 31.3℃
기상청 제공

러브토크 - ‘나는 도대체 너에게 뭐니?’

작년 이맘 때 학교 벚꽃 길을 걷다가 어느 여학생에게 첫눈에 반해 끊임없이 구애한 끝에 사귀게 되었습니다. 일 년 동안 제가 사귀면서 연락도, 데이트 약속도 먼저 하고, 항상 기념일 때도 저만 선물을 준비했습니다. 얼마 전 여자 친구 생일 때, 제가 데이트 비용을 너무 많이 써서 선물 대신 열심히 쓴 편지를 주었습니다. 그랬더니 “생일인데 선물도 안주는 게 말이 돼?”라며 화를 내더군요. 지금껏 많이 좋아한다는 생각으로 버텼지만, 저도 그땐 너무 화가 나서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사랑하는 마음은 변함이 없는데 사귈수록 외로워지네요. 헤어지는 게 답일까요?


‘사귈수록 외로운 것이 아니라 인간은 원래 외롭다’

처음 사귈 때는 외로움이란 감정이 사라지는 것 같다. 함께 이것저것 하면서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권태로움과 외로움을 잠시 잊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은 어디까지나 망각일 뿐 외로움의 소멸은 아니다. 결국 시간이 지나면 누구와 함께 있든 근원적인 외로움은 사라지지 않는다. 하지만 왜 오래 사귈수록 더 외로울까? 그것은 바로 서로가 다르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이다. 누구나 내 맘 같지는 않다. 영화를 볼 때도, 음식을 먹을 때도 나와 다른 의견과 느낌을 가지게 되고, 설령 비슷하더라도 그것은 각자의 관념에 불과하다. 따라서 이 같은 본질을 안다면 자신의 잣대로 상대방을 재지 말고, 상대방 그대로의 사랑을 인정해줄 수 있어야 한다. 만약 나는 이만큼 사랑하는데 왜 너는 이만큼만 사랑하는가에 대한 잣대를 대게 되면 상대는 항상 자신 앞에서 부족한 사람일 수밖에 없다. 때때로 누가 얼마나 더 사랑을 표현하느냐 안 하느냐로 자존심 상해하고, 감정이 상하지만 만약 그 사람이 헤어지자고 한다면?

아마도 함께 있어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좀 더 시간을 두고, 자신의 진심을 좀 더 즐겁고, 행복한 마음으로 표현해 보는 것은 어떨까? 어차피 어떤 보답을 위해서가 아니라 상대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편지를 쓰지 않았던가? 비록 그 마음이 그대로 전달되지 못할 수도 있겠지만, 그런 행위를 할 수 있는 연애의 대상이 있고, 앞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연애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한 번 더 고심해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