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3℃
  • -강릉 28.7℃
  • 맑음서울 24.6℃
  • 흐림대전 26.1℃
  • 맑음대구 26.1℃
  • 맑음울산 26.2℃
  • 박무광주 25.1℃
  • 맑음부산 24.9℃
  • -고창 22.5℃
  • 맑음제주 25.8℃
  • -강화 21.3℃
  • -보은 22.2℃
  • -금산 22.0℃
  • -강진군 23.1℃
  • -경주시 24.6℃
  • -거제 23.3℃
기상청 제공

나원리오층석탑과 사리신앙


사찰에서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봉안하는 형식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법당의 뒤쪽에 부도형의 사리탑을 만드는 형식으로 이곳을 계단으로 삼아 신성시한다. 다른 하나는 불탑에 사리를 봉안하여 법당 앞에 세우는데 대부분의 사찰들이 이 형식을 따지만 경배의 중심은 불상이고 탑은 이차적이다.

경주의 나원리에는 8세기초에 만들어진 10미터 높이의 장대한 탑이 언덕위에 우뚝 솟아 있다(국보 39호). 동시대 신라의 탑들이 3층인데 비해 이 탑은 5층이다. 상륜부는 사라졌지만 기단부와 탑신부가 매우 온전하게 남아있다. 1,300년이 지난 지금도 하얀 피부를 자랑하고 있다. 그래서‘나원 백탑’이라 부르기도 한다. 이탑은 거대한 몸집에 비해 매우 단정한 모습이고, 낮은 2중기단 위에 비례감이 뛰어난 구조와 안정감을 갖고 있는 당대의 수작이다. 탑을 보고 있으면 훤칠하고 잘생긴 대장부의 기상을 느낀다.

그런데 흥미로운 사실은 탑이 서 있는 장소가 높은 언덕 위라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불탑은 법당의 앞에 위치하는데 이 탑은 법당의 뒤쪽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왜냐하면 탑이 언덕배기 위에 세워져 그 뒤로 법당이 설 수 있는 공간이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언덕 아래 법당을 세우고 법당에서 탑을 우러러 보도록 설계했을 가능성이 높다.

불탑을 법당 뒤에 두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정암사의 수마노탑이 또 다른 유일한 예이다).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시는 일은 그 형식이 중요하지는 않다. 사리는 부처님의 몸이기 때문에 불상 이전부터 사리를 봉안한 탑이 불교신앙의 중심이 되었던 것이다. 탑이 법당의 뒤쪽에 위치하면 법당에서는 부처님을 모시지 않고 탑이 있는 곳으로 큰 창을 내어 탑을 보며 직접 경배토록 한다. 적멸보궁이 있는 사찰은 모두 이 형식을 따른다. 불교의 상징세계는 정말 무궁무진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