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4.2℃
  • 서울 26.3℃
  • 대전 25.5℃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6.3℃
  • 흐림고창 25.2℃
  • 흐림제주 27.4℃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미륵사지 석탑과 선화공주


미륵사지 석탑은 장대함과 독특한 건축양식, 목탑을 모방한 구조뿐만 아니라 백제 무왕과 신라 선화공주의 설화가 물들어 있는 특별한 탑이다. 이 탑은 지금까지 우리나라 석탑의 기원이 되는 탑으로 알려져 왔으나 최근 해체과정에서 정림사지 석탑에 비해 더 후대에 건립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탑은 무왕대에 유행하던 9층목탑의 형식을 완벽하게 석탑의 형태로 옮겨 놓은 모습이다. 사방에 감실을 두고 가운데에 심주를 둔 구조나 기둥돌, 벽면, 지붕돌 등에서 목탑의 형식이 확연히 나타난다. 그래서 탑의 역사를 공부하는 데는 필수적인 탑이다.

무왕과 선화공주가 익산의 용화산 밑 연못가를 지나고 있었다. 갑자기 연못 가운데서 미륵삼존불이 나타나는 것을 보고 선화공주가 이곳에 절을 지어달라고 부탁하여 미륵사와 탑을 세웠다고 삼국유사는 기록하고 있다. 그래서 이 탑은 역사 외에 설화라는 또 하나의 이야기를 얹어 우리를 즐겁게 했다. 그런데 몇 주 전에 이 탑의 사리장치가 발견되고 그 가운데 금제사리봉안기가 발견되어 이 탑의 역사에 새로운 해석이 보태졌다. 특히 사리봉안기에는 ‘백제 왕후가 좌평 사택적덕의 딸’로 기록돼 있고, ‘왕후가 재물을 희사해 가람을 창건하고, 기해년(639)에 사리를 봉안해 왕실의 안녕을 기원한다’고 적혀있다.

선화공주는 어디 갔을까? 앞으로 많은 논란이 있겠지만 삼국유사의 모든 기록이 미륵사의 존재형식과 일치하는데 오직 왕후 부분만 다르다. 정략결혼설, 복수의 왕비, 좌평의 딸은 선화공주 사후의 일 등 여러 설이 있다. 삼국유사의 기록이 사실이라도 당시 신라와 백제의 치열한 전투 때문에 선화공주가 왕비로서 온전한 역할을 했을까?

앞으로 어떤 형식으로든 정리가 되겠지만 무왕과 선화공주의 로맨스는 지워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똑같은 사실이라도 햇빛에 바래면 역사가 되고 달빛에 물들면 심화가 된다. 신화가 사라진 역사는 얼마나 삭막할까?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총, 균, 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우리 사회가 떠들썩했을 때 재레드 다이아몬드 교수의 명저 ‘총, 균, 쇠’를 떠올리는 것은 아주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20여 년 전, 문학사상사에서 펴낸 6백60여 페이지의 방대하고 육중한 이 책을 보름을 넘겨 독파했을 때 그 만족감은 아직도 뇌리에 선하다. 한마디로 감동과 충격이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인류의 역사와 문명은 지역적으로 위대한 발상지나 그 이동과 인종주의적인 이론들로 가득했지만 ‘총, 균, 쇠’는 달랐다. 우선 이 책은 1만3천 년 인류역사의 기원을 마치 파노라마처럼 풍부한 자료와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엮어냈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유전학, 병리학, 생태지리학, 문화인류학, 언어학, 진화생물학, 고고학 등 온갖 학문들을 동원해 인류 발전의 속도에 대해 분석하고 있다. 여기서 인상적인 점은 이 책이 지나치게 과학적 이론이나 깊이 있는 생물학 또는 역사와 지리적 상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그래서 방대한 양임에도 읽으면서 지루하지 않았다. 다이아몬드 교수는 한국이 강대한 이웃나라들에 둘러싸여 있지만 독특한 문화, 언어, 민족과 독립을 유지한 이유에 대해 지리적 조건이 훌륭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나라가 수려한 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