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9℃
  • 구름많음강릉 16.7℃
  • 흐림서울 18.5℃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20.8℃
  • 흐림강화 15.5℃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2℃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3.7℃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동아무용콩쿠르 금상 수상자 김민수 씨를 만나다

“무용수는 움직임으로 무대에서 보이는 사람”

 지난 5월 2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2회 동아무용콩쿠르’에서 김민수(무용·3) 씨가 현대무용 일반부 남자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김민수 씨는 지난 7월 5일 상금 전액을 학교에 기부했다. 이와 관련해 김민수 씨와 이야기를 나눴다.

 

● 금상 수상 소감 및 기부 이유는?

 콩쿠르에 출전할 때마다 좋은 상을 받기도 하고 그렇지 않은 결과가 있을 때도 있었습니다. 꾸준히 노력하고 간절히 원하다 보니 이러한 결과가 나온 것 같습니다. 저를 이끌어주신 최두혁 교수님께 정말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콩쿠르를 준비하는 동안 학교 무용실에서 우리학교 교수님들께 지도받고 선후배, 동기들이 많은 힘이 되어주었기 때문에 수상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상금을 학교에 전부 기부하고 싶었습니다. 학과의 발전에 작은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콩쿠르 공연작 Child in the Forest란?

 Child in the Forest는 숲을 벗어나고 싶어 하는 소년, 자신의 자리를 벗어나고 싶어 하는 해방감을 표현하려고 한 작품입니다. 개인적으로 숲은 평화롭고 안전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안전한 숲을 벗어나 바다 건너, 도시, 또 다른 숲을 경험해 보고 싶어 하는 아이를 표현했습니다.

 

● 무용을 시작하게 된 계기

 고등학교 입학 전 무용을 전공한 친누나의 예술 무용제 공연을 보러 갔었습니다. 그 공연을 보고 느낀 감정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기는 힘들지만, 감동했던 것 같습니다. 그 후 계속 그 감동이 생각나서 한 달 정도 고민하다가 부모님께 말씀을 드리고 무용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예술은 경쟁하는 분야는 아니라고 생각해, 때때로 경쟁해야 하는 것이 힘들기도 했습니다. 그럴 때마다 성적을 떠나 준비하는 과정에서 너무 힘들었지만, 열심히 준비한 만큼 저에게 나타나는 결과로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 김민수 씨에게 무용이란?

 저에게 무용이란 ‘답이 없는 문제’입니다. 사실 지금까지 스스로 만족한 적이 없어서 항상 아쉽고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열심히 준비하고 답을 적어도 시간이 지나면 더 좋은 것들이 계속 떠오르고 보기 싫다가도 결국 다시 풀게 되는 그런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안무 표현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관객에게 의미 전달과 움직임의 의미를  부여하는 것입니다. 무용수는 춤 즉, 움직임으로 무대에서 보이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전달하고자 하는 움직임, 무용수의 동작, 동선, 표정 변화에 의미를 부여하고 그 결과로 관객에게 무엇을 전하고자 하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 독일 무용단과 앞으로의 활동계획은?

 무용을 시작했을 때부터 외국무용단에 입단하는 것이 꿈이었습니다. 작년에 포르투갈 무용단에서 단기계약으로 유럽 투어 무용수로 활동하다 지금 있는 무용단의 감독님이 저를 좋게 봐주시고 장기 계약을 하게 되어 오게 되었습니다. 현재 독일 무용단에서는 이번 시즌 정기 공연을 준비하고 있고, 예술극장에 속해있어 오페라와 뮤지컬에도 출연할 예정입니다. 아마 내년 초에는 투어 공연이 있을 것 같아 바쁜 시즌을 보낼 것 같습니다.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