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3.7℃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7.2℃
  • 맑음부산 10.2℃
  • 구름많음고창 6.8℃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6.5℃
  • 구름많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지속가능한 교육을 모색하다

‘2020 계명 교육혁신 성과포럼’ 개최

URL복사

우리학교가 코로나19 시대 대학의 교육혁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2020 계명 교육혁신 성과 포럼’을 개최했다. 지난 10월 29일 우리학교 성서캠퍼스 신바우어관 3층 덕영실에서 개최된 이번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지속가능한 교육혁신 방향을 찾아서’를 주제로, 실시간 유튜브 중계도 병행하여 진행됐다.

 

포럼은 신일희 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참가 대학의 대학혁신전략과 혁신사례에 대한 발표, 자유토론과 질의응답 순으로 이어졌다. 신일희 총장은 “(포스터 코로나19 시대는) 급격한 인구 감소 속에서도 생존의 길을 모색하고, 새로운 산업에서 요구되는 기능형 인재 육성에 부응하면서도 윤리적 교육의 균형을 추구해야 하며, 급격히 확대된 온라인 교육 환경 속에서도 학생들에게 관계 형성과 사회적 협력을 가르쳐야 하는 세 가지 어려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번 ‘2020 계명 교육혁신 성과 포럼’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대비한 대학교육 혁신의 방향을 찾기 위해 서로 소통하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조강연에서는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교육체제의 전환과 과제’를 주제로 화상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성기선 원장은 시대전환기 교육환경 변화를 조망한 후 국가가 중심이 되어 공유 성장형 포용 교육 체제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환경의 급변과 대학교육의 변화에 직면한 상황에서 변화에 뒤쳐진 대학은 결국 소멸하고 말 것”이라며 “(대학 교육을) 미래를 대비한 수동적인 교육이 아니라 미래를 창조하는 교육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학혁신전략 분야에서는 이필환(영어영문학·교수) 교무부총장이 ‘포스트 코로나시대 고등교육 변화와 혁신지원’, 강경란(아주대·소프트웨어학·교수) 대학교육혁신원장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아주대학교 대학혁신전략’을 주제로 발표를 했다. 또한 교수학습 분야에서는 양근우(전자무역학·교수) 기획부처장이 ‘계명대학교 비대면 원격수업 운영사례’를, 성과관리 분야에서는 정진화(경제금융학·교수) 교육성과관리센터장이 ‘계명대학교 성과관리 혁신사례와 향후 전략’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이어진 질의응답과 자유토론에서 최명숙(교육학·교수) 교육혁신처장의 사회로 참가자들은 코로나19 시대 이후 대학교육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혁신 과제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질의응답은 유튜브 실시간 채팅을 통해 질문을 수집한 뒤 패널들이 이에 답변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방대학의 경쟁력 제고와 특성화를 위해선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이필환 교무부총장은 “지방대는 혁신에 기울인 노력에 비해 성과가 잘 드러나지 않고, 또 이것이 교육수요자인 학생들에게도 잘 알려지지 않는 경향이 있다”며 “대학교육 혁신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홍보함으로써 이 대학을 선택하는 이유와 특색을 찾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답했다.





[사설] ‘부캐’를 던져라 ‘부캐’라는 말을 결혼식에서 신부가 드는 작은 꽃다발을 지칭하는 부케(bouquet)로 혼동했다면 트렌드에 둔감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수 있다. ‘부캐’는 요즘 방송가에서 소위 ‘뜨는’ 신조어로 부(附)캐릭터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를 본(本)캐릭터라 부른다면, 부캐릭터는 원래 사용하던 것이 아닌 다른 부차적 캐릭터를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자신이 주로 하는 일인 본업과 가끔씩 하는 부업 정도로 ‘본캐’와 ‘부캐’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시대 방송계에서는 본업보다 부업이 더 각광받는다. 먼저 ‘부캐’하면 이 용어를 유행시킨 개그맨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개그맨 유재석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 혼성 댄스 그룹 ‘싹3’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추대엽은 자신의 본업인 코미디언보다 지금의 ‘부캐’인 ‘카피추’로 유튜브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런 인기는 부캐릭터 선발대회라는 별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쯤 되면 부업이 본업이 된다. 이는 비단 연예인들에 국한되는 얘기가 아니다. 직장을 가진 일반인들이 퇴근 후 ‘부캐’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다. 기획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