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6.6℃
  • 흐림서울 28.2℃
  • 대전 23.9℃
  • 대구 21.2℃
  • 울산 21.4℃
  • 흐림광주 21.5℃
  • 부산 22.4℃
  • 흐림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5.7℃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수면 위로 떠오른 강의매매, 해결 방안은?

사전 방지 위한 근본적 차단책 마련 중

 

지난 8월 7일, 재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강의 사고파는 행위자 교무·교직팀에 직접 신고하고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수강신청 기간에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었던 강의매매에 대해 학교에 처음으로 신고한 일이었다. 

 

마지막 학기를 남겨둔 졸업반 학생인 신고자는 비사광장에 강의매매와 관련된 게시물을 다시 한 번 올리며 “강의매매는 도덕적으로 잘못된 행위이며, 강의매매로 피해 받고 있는 후배들을 생각하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기에 신고를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강의 판매자들에 대한 징계 현황에 대해서 박동섭 교무·교직팀장은 “단과대학 별로 지도위원회가 있기에, 위원회에서 징계 수위를 결정하고 학생들에게 징계를 내리게 된다.”며 “현재 징계 수위가 결정된 상태이고 강의를 판매한 학생들은 개강 후 징계를 받을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강의매매가 주로 이루어지는 인기 많은 강좌를 더 늘리는 방안에 대해서는 “학생들이 선호하는 인기 강좌를 늘리는 게 강의매매의 해결방안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학생들은 보통 P/F강의를 선호하는데 이런 과목들이 늘어나면 역으로 P/F가 아닌 강좌들이 인원 수 부족으로 폐강되는 일이 발생하게 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박동섭 팀장은 강의를 매매한 학생들을 징계하는 것보다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근본적 차단책을 마련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현 시스템은 강의 판매자가 강의를 삭제하면 구매자가 바로 홈페이지에 들어가서 수강신청을 할 수 있게 되어있는데, 이제는 강의 삭제 후 3-5분 뒤에 수강신청을 할 수 있게 전산팀에 시스템 조정을 의뢰해 두었다. 늦어도 2020학년도 1학기 수강신청 때에는 이 시스템이 도입될 것이다.”며 “또한, 내년에 입학하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자료에 강의매매 적발 시 징계 처리가 된다고 명시해 둘 예정이다.”고 말했다. 

 





[우리말 정비소] 일상 속 단어 ‘국민의례’, 그 진실의 민낯 “지금부터 국민의례를 거행하겠습니다.” 이 말은 각종 행사 때 흔히 쓰는 말이다. 지난 8월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도 여지없이 이 말이 쓰였다. 뿐만 아니라 3.1만세운동 100주년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올해는 유달리 크고 작은 기념식이 많아 이 말을 자주 듣게 된다. 그러나 ‘국민의례(國民儀禮)’라는 말은 일제국주의 시대에 ‘궁성요배(천황이 있는 곳을 향해 경례), 신사참배, 기미가요(일본국가)의 제창 의식’을 가리키는 말이지 <표준국어대사전>에서 정의하듯 ‘한국의 애국가 제창, 국기에 대한 경례,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지금으로부터 140년 전인 1879년, 교토 도시샤대학(同志社大學) 출신의 목사인 고자키 히로미치(小崎弘道)가 세운 영남판교회(靈南坂敎會)의 『영남판교회100년사』에 따르면 “국민의례란 일본기독교단이 정한 의례의식으로 구체적으로는 궁성요배, 기미가요제창, 신사참배이다”라고 정의하고 있다. ‘국민의례’의 구체적인 행동 강령을 보면, 1. 예배가 시작되기 전에 종이 울리면 회중들이 자리에서 일어나서 부동자세를 취한다. 2. 교직자가 입장한다. 3. 종이 멈추면 회중들은 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