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2.2℃
  • 맑음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3.6℃
  • 맑음대전 22.9℃
  • 구름조금대구 21.7℃
  • 흐림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22.4℃
  • 구름조금부산 20.8℃
  • 맑음고창 20.7℃
  • 흐림제주 21.0℃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19.7℃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계명문학상 작품보기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 작성자 : 계명대신문사
  • 작성일 : 2018-06-04 10:36:42

●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이은지 (한국전통문화대학교•문화재보존과학•3) 


궁금한 게 있습니다, 선생님 지금은 손을 들어도 되나요? 이런 질문까지 손을 들고 해도 되나요? 부족하다면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똑똑똑똑, 문을 두드립니다. 뼈가 아픕니다. 오늘따라 더요.

 

안녕하세요, 인사합니다. 빈손을 흔들어 안부를 묻습니다.

 

문득 손을 든 나를 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걸어갈 때 나의 냄새가 다른 사람에게 가기 전에 또 다른 나는 멈춰있고. 멈춰있고 싶은 것처럼.

 

그런 말들은 넘친다고요, 조금 더 자유롭게 살아보라고, 좀 예술적으로.

 

보이는 것 말고 집중해야 할 무언가가 있다, 이건 지워야 할 문장입니다. 무언가 있을 것 같지만 없는 문장이에요.

 

오늘은 많은 선생님들이 돌아가셨습니다. 어쩐지 동시에요. 그럴 만한 이유가 있거니 하다가 눈물을 흘릴 수도, 추모의 입을 열 수도 없습니다.

 

어제 동생이 그랬어요. 언니, 나 비닐이 생겼어. 아장아장 걸어와 조심스럽게 말을 꺼냅니다. 그 안에 어떤 것이 들었는지 생각나지 않습니다, 맨 처음 비닐을 기억해주면 좋았을 텐데. 언젠가 비밀에서 풀려나도록.

 

검은 봉지 안의 것들의 폭로. 더 이상 검은 봉지도, 폭로라는 단어도 필요하지 않는 세상이 만들어질 겁니다. 선생님이 일순간 사라졌다는 것을 기억할 테니까.

 

들었던 손을 내립니다. 한동안 볼륨을 낮추고 몸의 무게를 낮췄습니다.

 

도로 위로 비닐봉지 여럿이 떠오릅니다. 온몸을 뒤집고, 봉지 안의 추진력으로.

존경하는 선생님, 나는 문득 도로 위의 움직임이 더 배울만해 보였습니다.

그래도 선생님, 존경하는 세력이 한 줄 두 줄 줄어들고 있는 것은 왜일까요.

더 이상 손 들지 않고, 도로에서.



● 제36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1) - 수상소감


“묵묵히 걷겠습니다"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늘, 이게 최선일까, 옳은 걸까, 고민하는데, 9학기를 보내고 있는 요즈음 그런 생각의 크기가 더 커진 것 같습니다.

생각해보면 제 주변에는 제 선택을 지지하는 동시에 각자의 행복을 찾으려 애쓰는 분들이 많습니다. 저와 같이, 늘 잘하고 있는 건지 고민하고, 혹시 그렇지 않을까 걱정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무언가 궁구하고 있어도 늘 불안하고, 어느 때는 그 불안을 공유하면서 각자 자리를 찾으며 지내는 것 같습니다. 덕분에 제가 지금 어느 정도 마음의 끈을 잡고 있습니다. 함께 있어주는 분들께 감사하고, 응원합니다.

‘주변 사람이 행복하면 나도 행복해지더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정말 그렇습니다. 주변 사람이 행복해보일 때 나도 행복해질 수 있을 것 같고, 그렇게 되는 것만 같습니다. 그리고 어느 정도 행복하다고 생각이 들면 주변을 둘러보게 됩니다. 그러면 또 마냥 행복하다고 말할 수 없어집니다. 하지만 눈 감고, 귀 닫는 동안 들리지 않는 건 한순간이고, 또 다시 더 크게, 더 오래 행복해지려면 더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져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러려면 더 많은 고통을 마주하고, 귀를 열어야 할 것입니다.

한껏 우울해질 수 있는 순간, 이 기회를 통해, 내가 잘못된 선택한 것은 아니구나, 생각이 듭니다. 한껏 기쁜 만큼 길게 숙연해져야 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묵묵히 걷겠습니다.

 


네티즌 의견 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230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최제훈… 신문방송국 2019/09/16
229 제39회 계명문학상 장르문학 부문 당선작 -장례(박민혁 인하… 신문방송국 2019/09/16
228 제39회 계명문학상 극문학 부문 - 심사평(김중효 님, 고연옥… 신문방송국 2019/09/16
227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 심사평(김영찬 님, 은희경… 신문방송국 2019/09/16
226 제39회 계명문학상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 라운지 피플(양아… 신문방송국 2019/09/16
225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 심사평(김민정 님, 나희덕 님, 박… 신문방송국 2019/09/16
224 제39회 계명문학상 시 부문 당선작 - 몽파르나스(김지현 단국… 신문방송국 2019/09/16
223 2017년 제37회 계명문화상 시부문 가작(2) - 장마 마스터 2019/08/28
222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2) - 드리프터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1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가작(1) - 줄곧 들어온 소리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20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당선작 - 배수(排水)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9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2) - 당신이라는 간질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8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가작(1) - 산책-광릉수목원 계명대신문사 2018/06/04
* 제38회 계명문화상 시 부문 당선작 - 비밀봉지 계명대신문사 2018/06/04
216 제38회 계명문화상 소설 부문 - 심사평(손정수 님) 계명대신문사 2018/06/04




[우리말 정비소] ‘택배’, 일상생활 속 깊숙이 들어온 일본말 “월수입 수백만 원의 택배일을 알선해준다는 광고를 보고 찾아갔다가 피해를 입는 노인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월 4~5백만 원 수입의 택배일을 알선해 준다는 인터넷 광고를 보고 생계 때문에 어떻게든 일자리를 구해보려다 도리어 수백만 원 생돈을 물어내야 할 상황이 벌어진 것입니다.” 이는 9월 16일자 KBS 보도 가운데 일부다. 피해를 입은 노인은 건설 현장에서 일하다 일감이 뚝 끊겨 세 식구 생계가 막막해져 ‘택배회사’를 찾아 간 것이다. 이처럼 우리 생활에 깊숙이 들어와 있는 ‘택배(宅配, 타쿠하이)’라는 말은 일본말이다. 이제 일상생활에서 택배 없이는 살 수 없는 세상이 되고 말았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이 ‘택배’라는 말이 들어 온 것일까? 이 말이 들어온 시기를 말하기 전에 일본에서 ‘택배’라는 말이 언제 쓰이기 시작한 것인지를 살펴보자. 기록상 1976년 1월 20일 야마토운수(大和運輸)가 택배사업을 시작할 당시 ‘택배편(宅配便, 타쿠하이빈)’이라는 말을 썼다. 택배사업이 번창하기 전에 일본에서는 철도역을 이용한 소포나 또는 우체국에서 취급하는 소포제도 밖에 없었다. 우체국의 경우 집으로 물건을 배달해주기는 하지만 부칠 때에는 우체국으로 찾아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