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1.6℃
  • 흐림강릉 20.8℃
  • 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9.6℃
  • 흐림울산 27.0℃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5.0℃
  • 흐림고창 23.1℃
  • 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21.6℃
  • 흐림보은 23.1℃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8.2℃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 어느덧 어른이 된 우리

URL복사

나의 스물한 살. 수험생 시절 그토록 고대했던 새내기 캠퍼스 생활을 뒤로하고 온 세상에 만연한 전염병과 싸우며 얼떨결에 맞은 나이. 나를 비롯한 올해의 스물한 살들은 교실의 책걸상에서만 벗어났을 뿐 여전히 청소년과 성인의 경계에서 주춤하고 있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며 어른이 되어가야 할 스무 살을 집에서 흘려보냈으니 우리는 일 년 유예됐을 뿐 여전히 ‘스무 살’일지도 모르겠다. 

 

지난 해 춘삼월, 나는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아무 경력도 없는 갓 스무 살이라 여러 번의 낙방은 각오했건만 운 좋게 처음으로 면접을 본 곳에서 나를 고용해주었다. 비록 아르바이트이지만 무언가 혼자 책임져야 할 위치가 되었다는 것이 하루에도 몇 번씩 나를 붕 뜨게 했고 그만큼 부담감도 막중했다. 처음에는 몸도 마음도 너무 지치고 힘들었다. 하지만 같은 시기에 막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고등학교 동창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의 힘듦을 격려하고 위로하다 보니 어느새 경력이 일 년 가까이 쌓인 아르바이트생이 되었다.

 

최근에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친구들도 여럿 있다. 내 11년지기 친구는 일주일 전 음식점 홀서빙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는데, 하필 일을 배우러 간 첫 날에 비가 쏟아져 내가 우산을 들고 마중을 나갔다. 친구가 나오기를 기다리며 매장 안을 살펴보니 언뜻 친구의 모습을 보았다. 친구는 앞치마를 매고 상기된 표정으로 사장님의 말을 듣고 있었다. 친구도 이제 사회에서 직책을 맡은 어른이 되었구나 하는 생각에 괜히 울컥했다. 

 

이제 내 주변에는 아르바이트를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친구들이 더 드물다. 운전면허를 취득한 친구들도 많다. 영원히 청소년일 것 같았던 나와 내 동갑내기 친구들이 벌써 이렇게 커서 어른들만 할 수 있다고 믿었던 걸 하나 둘 해내는 것이 아직까지도 잘 믿기지 않는다. 어쩌면 우리가 어른이 되었던 순간은 2020년 1월 1일이 아니라, 일을 처음 배우고 운전에 도전하며 사회에 첫발을 내딛던 때가 아닐까.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