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9.8℃
  • 흐림서울 26.9℃
  • 흐림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8.5℃
  • 흐림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30.4℃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7.0℃
  • 흐림강진군 30.9℃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9.4℃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독자마당]나는 가끔씩 감기에 걸린다

URL복사

나는 가끔씩 실현되지 않은 것들에 대해 상상하곤 한다. 

 

내가 경영학과를 나왔다면 취업시장에서 서류합격률이 높아질까? 내가 그때 모임에 참가 했다면 그 사람과 친구가 되었을까?  내가 그때 그런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그렇게 행동하지 않았더라면, 내가 만약, 내가 만약에...  

 

나는 때때로 이 무수한 ‘만약’들에 사로잡힌다. 이것은 내가 통제할 수 있는 현상이 아니다. 마치 감기와 같다고 생각한다. 스스로 미열이 있음을 인지하고 난 뒤에는 하루가 몽롱해진다. 온종일 몸이 나른하고 귀찮기도 하고 왠지 모르게 불쑥 억울해지기도 한다. 

 

이 ‘만약’은 누구나 감성적이 되는 새벽에 나를 한층 더 우울하게 만들고, 가을이 와 노랗고 빨갛게 물든 나무 밑을 걷는 날에도 나를 불안에 빠져들게 하며, 길을 걷다 유유히 스쳐지나가는 바람에 눈물짓게 한다. 

 

모든 사람들의 마음 속에 이와 같은 만약이 존재할 것이다.

 

지나친 것들에 대한 후회와 미련이 조금도 없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살아가며 우리는 수많은 선택의 순간을 마주하며 스스로 선택을 하고, 그에 따른 결과 또한 온전히 자신의 몫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무엇을 위해 선택을 할까? 바로 스스로의 행복이다. 내가 행복해지기 위해, 지금보다 나은 상황으로 나아가기 위해서이다. 

 

나의 최선을 위해 내리는 결정이 자주, 혹은 종종 후회로 다가올 수도 있다. 그러나 인간이란 다 그런 것 아니겠는가. 우리는 이렇게 실수와 후회를 반복하며 최종적으로 스스로를 행복에 이르게 한다. 그러니 너무 과거에 얽매이지 말자. 얼른 감기를 털어내고 앞으로 나아가자.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