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5℃
  • 맑음강릉 20.3℃
  • 구름조금서울 20.1℃
  • 맑음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21.0℃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3.2℃
  • 흐림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19.4℃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19.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URL복사

이제는 일상생활 속에서 마스크와 소독제가 필수인 시대가 되었다. 매일 사람들과 대면하여 자유롭게 이야기하기가 어려워진 지 어느덧 9개월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처음에는 그저 집밖에만 나가지 않으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러한 기간이 길어질수록 사람들이 외출해야 하는 일이 늘어나 사회 전반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시대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모습들이 많이 보인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우리 생활은 어떻게 바뀌었을까?

 

학교 강의실 풍경이 많이 바뀌었다. 코로나로 완전히 멈췄던 학교 강의는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사용해 원격강의를 진행하거나, 대면 강의의 경우 한 좌석 비워두기를 실천하는 등의 여러 모습도 보인다. 학교 식당도 칸막이를 배치하거나 한 명씩 앉게 좌석을 배치하였다. 학기 초 동아리 모집과 축제로 시끌벅적하던 학교는 동아리 모집을 인터넷으로 하게 되었고 축제도 예약을 받아 좌석을 배정받은 후 거리두기를 지키면서 참석하게 되어있다. 

 

탁 트여있던 넓은 식당과 카페의 테이블은 칸막이로 채워져 비말을 직접적으로 막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주문과 계산도 직원이 직접해주는 곳도 무인주문기(키오스크)와 셀프계산대가 설치된 곳도 많이 보인다. 기차 좌석도 한 칸을 띄워서 예매를 받고, 온라인으로 콘서트를 진행하는 곳, 예약제로 정해진 인원만 박물관 개장을 하는 등 문화생활에 지장이 없게 진행되고 있다.

 

누군가는 정이 없어졌다고도 하고, 누군가는 편리해졌다고 말을 한다. 포스트코로나(코로나 이후 시대)를 마주하는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두어야 하는 생활 속 거리가, 마음의 거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추운 겨울이 다가오는 11월에는 마음은 따뜻하게 주변사람에게 안부 인사를 전해보는 것은 어떨까?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