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9℃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20.1℃
  • 맑음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8.8℃
  • 흐림제주 20.2℃
  • 맑음강화 17.3℃
  • 맑음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독자마당] 따뜻한 겨울

URL복사

아침에 코끝이 시려 눈을 뜨니 벌써 2019년의 끝이 보인다.

 

나무는 1년 동안 꽃을 피우고 낙엽을 물들게 하고 또 지게 했다. 정작 나는 1년 동안 무엇을 했는지 잘 모르겠다. 입학하던 2018년 3월의 알싸한 날씨가 아직도 생생한데 벌써 내년이면 3학년이 된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늘 바쁘게 살아야 한다는 숨 막히는 압박감이 생긴다. 나는 이미 바쁜데 남들보다 안 바쁘면 뒤처진다는 불안감에 걱정만 눈처럼 쌓여간다. 하나의 걱정은 눈덩이처럼 시간이 지나 굴러갈수록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점점 거대해지는 눈덩이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모른 체 마음에 담아두기만 한다.

 

어른을 동경하던 시절이 있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게 좋았고 빨리 어른이 되고 싶었다. 정작 어른이 된 나는 어릴 적 내가 무엇을 동경했는지조차 잊어버렸다. 어릴 적 장래 희망을 적을 때, 마치 이름을 적듯 망설임 없었던 내가 이제는 아주 낯설다. 친구들의 꿈을 궁금해하고 나의 꿈을 누구보다 자랑스럽게 말하던 그때가 그립다. 언제부터인가 모든 게 망설여지는 내가 참 별로다. 이번 겨울에는 다시 어릴 적 나와 친해지고 싶다. 다시 나의 미래를 기대하고 싶다. 

 

어릴 적 나의 겨울은 눈 오는 날 친구들과 따뜻한 붕어빵을 사 먹으며 눈사람을 만들곤 했다. 그리고 눈사람이 추울까 봐 목도리를 둘러주었던 따뜻한 겨울이었다. 비록 걱정의 눈덩이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지만, 목도리를 한 눈사람처럼 언젠가 따뜻함에 녹는다. 그래서 나는 최선을 다해 따뜻한 겨울을 보낸다. 이번 겨울도 따뜻하고 싶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