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0.0℃
  • 구름조금강릉 25.1℃
  • 박무서울 21.1℃
  • 맑음대전 23.2℃
  • 연무대구 23.1℃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2.3℃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7℃
  • 박무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0.7℃
  • 흐림보은 20.0℃
  • 구름많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3.0℃
  • 맑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1165호 독자마당] ‘인생은 해리포터처럼’

URL복사

한 기자회견에서 작가 J.K. 롤링은 해리포터를 “결점도 있고 그의 나이에 걸맞게 충동적인 행동을 하기도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아주 고귀한 성품을 지녔고 대단히 용감한 사람, 완벽하지는 않으나 옳은 일을 하고자 노력하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여기서 내가 초점을 둔 것은 ‘용감한 사람, 완벽하지는 않으나 옮은 일을 하고자 노력하는 사람’이다.


먼저, ‘용감하다’는 것은 용기가 필요하다는 의미라고 생각한다. 용감한 나는 어떤 삶을 살고 싶을까?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목표를 여러 가지 장애물들로 인해 ‘이상’보다는 ‘현실’에 맞춰 설정하고 살아간다. 나는 아직 많은 것을 경험하지 못해서 아직은 ‘이상’이 가득한 사람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목표가 너무 클지라도 용기를 충분히 가져도 된다고 생각한다.


두 번째, ‘완벽하지는 않으나’. 사람은 신이 아니기에 실수를 한다. 완벽한 사람이 어디 있을까. 나도 글을 쓰면서 문맥상 이상한 점은 없는지 확인해보곤 한다. 어쩌면 말보다 글이 더 편할지도 모른다. 글은 수정할 수 있지만 말은 한번 내뱉으면 되돌릴 수 없다. 그래서 더 신중해야한다. “세 번 생각하고 말해라.”라는 말을 명심해야한다. 내가 무심코 내뱉은 말에 상처받은 사람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고 늘 조심하고 있다.


그래서 마지막으로 ‘옳은 일을 하고자 하는 노력’이 붙는 것 같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바른 길로 가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 자신이 완벽하지 못함을 원망하기보다는 좀 더 나은 자신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나 또한 마찬가지다. 부모님, 친구와 같이 바른 길을 갈 수 있도록 인도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정말 감사하다. 그래서 잘하려고 한다. 정말 잘해야지! 


해리포터가 마술을 부리듯 지금 내 삶에서 누군가 내게 마술을 쓰는 것 같다. 행복하고 감사하기 때문이다. 빨간머리 앤이 한 말처럼, “아, 정말 멋진 날이야! 이런 날엔 살아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지 않니?” 지금 딱 내가 하고 싶은 말이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